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4일 서울광장에서는 퀴어문화축제가, 맞은 편 대한문 광장에서는 반대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이 같은 광경은 수 년째 되풀이되고 있다.
 14일 서울광장에서는 퀴어문화축제가, 맞은 편 대한문 광장에서는 반대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이 같은 광경은 수 년째 되풀이되고 있다.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가 14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가 14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가 14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오후 시청광장을 출발해 행진을 시작했다.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가 14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오후 시청광장을 출발해 행진을 시작했다.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해마다 퀴어문화축제가 열리는 7월이면 서울광장은 다양성을 상징하는 무지개색으로 뒤덮인다. 그리고 또 맞은 편에서는 보수 개신교계를 중심으로 퀴어축제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린다. 수년 째 되풀이되는 익숙한 광경이다.

지난 14일 오후 서울 광장에 열린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도 또다시 이런 광경이 펼쳐졌다. 태평로 사이를 두고 서울광장에서는 퀴어문화축제가, 맞은 편 대한문 광장에서는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동성애반대 국민대회)가 동시에 열렸다.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가 14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오후 시청광장을 출발해 행진을 시작했다.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가 14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오후 시청광장을 출발해 행진을 시작했다.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서울광장은 발 디딜 틈 없이 인파가 몰렸다. 100여 개에 이르는 단체들이 부스를 열고 성소수자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정보를 제공했다. 개신교에선 성소수자들의 교회인 로뎀나무그늘교회 그리고 감리교퀴어함께·대한성공회용산나눔의집 등 5개 단체가 꾸린 무지개예수가 부스를 열고 축제 참여했다.

퀴어축제에 등장한 무지개예수... "우리는 동등하며 독특하다"

무지개예수는 이날 오후 '다양한 성적지향과 성적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축복식'(아래 축복식)을 열었다. 축복식은 대한성공회 김종훈 자캐오 신부가 집례했다. 김 신부는 축복식에서 이렇게 기도했다.

"이 자리에 모인 우리는 동등하며 독특합니다. 당신과 나는 똑같은 무게로 존중받아야 하며 나와 당신은 서로의 독특함을 존중해야 합니다. 우리는 이 땅의 모든 성소수자들과 사회적 소수자들을 향한 낙인과 혐오, 차별과 배제에 반대합니다. 우리는 서로를 향한 믿음과 자비, 그리고 소망과 사랑만이 이 세상과 우리를 구원할 수 있다고 고백합니다."

축복식에 참여한 목회자들은 성소수자 그리스도인과 문화축제 참가자들을 향해 꽃잎을 뿌려 축복했다. 참가자들은 무지개색 리본을 서로 이으며 연대의 뜻을 표시하기도 했다.

 개신교계 5개 단체가 꾸린 무지개예수는 19일 오후 퀴어문화축제 행사 중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을 위한 축복식을 열었다. 섬돌향린교회 임보라 목사도 참여했다.(가운데 마이크 잡은 이)
 개신교계 5개 단체가 꾸린 무지개예수는 19일 오후 퀴어문화축제 행사 중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을 위한 축복식을 열었다. 섬돌향린교회 임보라 목사도 참여했다.(가운데 마이크 잡은 이)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축복식은 섬돌향린교회 임보라 목사의 기도로 마무리됐다. 임 목사의 기도 중 일부를 소개한다.

"저희가 마음의 눈을 깊이 뜨며 서로의 모습을 바라봅니다. 그 안에서 우리를 지으신 주님의 손길을 기억해 봅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이 너무 소중합니다. 우리를 통해 하나님의 형상을 회복하고 기억합니다. 서로에게 이어져 있는 무지개 끈의 의미를 기억하게 하시고 어느 한 쪽이 아프면 다른 한 쪽이 아플 수 있음을 기억하게 하시고 서로를 보듬으며 서로 사랑으로, 축복하는 마음으로 서로를 세워갈 수 있도록 함께하여 주옵소서."

 보수 개신교계가 주축인 퀴어반대자들은 시청광장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양측의 충돌을 막기 위해 삼엄한 경계를 펼쳤다.
 보수 개신교계가 주축인 퀴어반대자들은 시청광장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양측의 충돌을 막기 위해 삼엄한 경계를 펼쳤다.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은 무지개색 리본을 이으며 연대의 뜻을 표시했다.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은 무지개색 리본을 이으며 연대의 뜻을 표시했다.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보수 개신교계는 성소수자를 향해 혐오 감정을 여과없이 발산해왔다. 그러나 성소수자와 연대하는 그리스도인들도 존재한다.
 보수 개신교계는 성소수자를 향해 혐오 감정을 여과없이 발산해왔다. 그러나 성소수자와 연대하는 그리스도인들도 존재한다.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임 목사는 지난해 퀴어성서 주석본 발간에 참여하고, 퀴어문화축제에서 성소수자를 축복했다는 이유로 보수 장로교단인 예장합동 등 8개 교단으로부터 이단성 심사를 받은 적이 있었다. 임 목사는 그럼에도 올해 퀴어문화축제에 참여했다.

한편, 올해 국내 최대 보수 장로교단 중 하나인 예장통합(총회장 최기학 목사)은 성소수자에 더욱 강경한 태도를 취하는 모양새다. 지난 5일 예장통합 산하 신학교인 장로회신학대학교는 ▲ 교단 내 신학교 최초로 신입생 반동성애 입학 서약 실시 ▲ 총장 직속 동성애대책자문위원회 조직 및 관련 규정 개정 ▲ 동성애 관련 학생·교원·직원의 정관 시행세칙 개정 등의 조치를 취했다. 이에 대해 임 목사는 자신의 입장을 이렇게 전했다.

"이 자리는 매년 뜻을 같이하는 목회자들이 함께 모여 (성소수자들을) 축복하는, 너무나 소중한 자리다. (이단성 심사가 있었던) 지난 해 교단 중진들이 완곡한 어조로 참여하지 말 것을 권고했으나, 소중한 자리라는 마음에 권고를 뿌리쳤다. 

예장통합 교단의 경우, 동성에 반대 기류를 강하게 만들어 나가고 있다. 그런 분위기를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어느 시대이고 종교권력에 휘둘리지 않은 적은 별로 없었다. 목소리를 내야 할 이들이 목소리를 내지 않는다면, 퇴보할 수밖엔 없다. 이런 상황이 우리로 하여금 목소리를 내도록 한다."

한 미국인의 일침 "보수교회 반대? 무시해도 좋다" 

이런 목소리에도, 보수 개신교계가 교리를 끄집어내 성소수자를 죄악시하는 경향은 여전했다. 여기에 동성애를 저출산 문제와 연결시키는 목소리가 새로이 등장했다.

퀴어 서울광장 주변에서는 보수 개신교계를 주축으로 한 보수단체의 반대시위가 벌어졌다. 이들 '엄마 아빠가 사랑해서 나를 낳았어요' '결혼은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결합' 등의 구호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동성애반대 국민대회장을 맡은 최기학 목사도 "동성애(동성혼)가 합법화되면 가뜩이나 저출산이 국가 과제인데 남녀가 이루는 가정이 파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행진이 시작될 즈음에는 수십 명의 시위대들이 스크럼을 짜고 거리에 드러눕기도 했다. 이로 인해 행진은 10여 분 늦춰졌다.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가 1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보수 개신교인들이 반대집회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동성애는 죄악이다'는 구호를 외쳤다.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가 1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보수 개신교인들이 반대집회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동성애는 죄악이다'는 구호를 외쳤다.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기자는 수 년째 이어지는 퀴어문화축제를 둘러싼 온도 차를 정확히 이해하기 위해 외국인들과 접촉을 시도했다. 대체로 외국인들은 반대시위를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기색이 역력했다.

미국인 영어강사 A씨는 "난 동성혼 부모에게서 자랐다. 부모들의 헌신은 놀라울 정도"라고 말했다. 브라질 출신 미카엘씨는 이렇게 말했다.

"올해 처음 한국 퀴어축제에 참여했다. 브라질 퀴어축제는 한국보다 규모가 훨씬 크다. 그러나 교회가 축제를 방해하는 일은 없다. 오히려 축제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돕는다. 한국 교회의 반대집회는 아주 나쁘다." 

미국인 니키 애쉬스씨도 "한국에 6년째 사는데, 미국과 달리 한국 퀴어축제 분위기는 즐겁다. 보수 교회들의 반대 시위는 무시해도 좋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보수 개신교가 성소수자 의제에 강경 일변도의 입장을 취하고 있는 배경을 두고 철지난 반공 이념을 대신해 세 결집에 나서기 위한 전략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이에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 개신교계를 의식해 충남인권조례를 폐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보수 개신교계의 의제 설정은 성공적이지 않아 보인다.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충남인권조례 폐지에 앞장섰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대부분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인권조례폐지안을 대표 발의한 김종필 의원(서산2)도 낙선했다.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가 14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오후 시청광장을 출발해 행진을 시작했다.
 제19회 2018서울퀴어문화축제가 14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오후 시청광장을 출발해 행진을 시작했다.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1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가 열린 가운데 성소수자 부모모임 회원들이 프리허그 행사를 하고 있다.
 1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가 열린 가운데 성소수자 부모모임 회원들이 프리허그 행사를 하고 있다.
ⓒ 지유석

관련사진보기


그럼에도 보수 개신교계는 성소수자 의제에 집착하는 모습이다. 앞서 언급했듯 예장통합 교단이 강경론을 주도하고 있다. 이에 대해 자신을 성소수자 그리스도인이라고 소개한 B씨는 이런 심경을 전했다.

"저분들은 성서를 들고 나와 우리 같은 소수자들을 괴롭히고 있어요. 보다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데 말이죠. 성서를 갖고 만남의 폭을 스스로 좁히는 저분들을 보면 그저 안타깝다는 마음밖엔 들지 않아요."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전부터 기자가 되고 싶었지만, 실력이 부족한 탓인지 자꾸만 언론사 시험에서 낙방한 쓰라림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시민은 기자다라는 오마이뉴스의 모토에 감명 받아 진정한 저널리스트가 되고자 합니다. 그래서 가입하게 됐습니다.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