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도청 환동해지역본부 지난 2월 21일 개청한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가 경북도청 동부청사로 승격될 예정이다. 사진 경북도청
▲ 경북도청 환동해지역본부 지난 2월 21일 개청한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가 경북도청 동부청사로 승격될 예정이다. 사진 경북도청
ⓒ 권기상

관련사진보기


지난 2월 개청한 포항의 환동해안지역본부(아래 동해본부)를 경북도청 제2청사로 승격시켜 동부청사로 운영할 계획이 알려지면서 안동을 비롯한 경북 북부권이 반발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경북도청 이전의 의미를 무색케 할 뿐 아니라 이철우 신임 경북도지사의 표를 위한 정책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경북도는 이 지사가 취임한 이후 포항의 동해본부를 동부청사로 승격시키고 북방경제의 전진기지로 삼겠다는 취지를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임시청사로 이전한 후 2021년까지 부지 3만 3000㎡에 예산 250억 원으로 지상 3층, 200여 명 규모의 청사를 건립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동해본부는 1본부 2국 7과 2사업소로 조직돼 본부장 직속 종합행정지원과, 동해안전략산업국에 동해안정책과, 에너지산업과, 원자력정책과를 두고 있다. 또 해양수산국에 해양수산과, 항만물류과, 독도정책과, 기존 수산자원연구 관련 2개 사업소를 포함하고 있다.

최근 이 지사는 동해본부에 산림, 환경, 농업, 세무, 지적 등 각종 민원을 처리하는 합동행정실을 설치하고 부지사급이 상주하는 규모로 확대할 계획을 밝혔다. 또한 이 지사를 위한 사무공간과 관사도 준비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같은 내용은 김관용 전 도지사 재임시절 도청이 안동으로 이전되면서 100만 동해안 행정수요의 불편을 해소하는 차원을 넘어선 계획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이제 이전 2년차인 경북도청이 당초 취지인 지역균형발전정책에 역행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더욱이 도청신도시 2단계 조성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동부청사를 거론하는 것은 표밭을 의식한 노골적인 공약 이행이라는 것.

예천군 관계자는 "경북도청 인구 10만 자족신도시라는 목표는 아직도 먼 상황"이라며 "민원편의 등을 위한 동부청사면 반대할 이유가 없지만 지금으로선 명백한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경북도청 소재지인 안동시도 불편한 모습이다. 지난 11일 열린 동해본부 첫 간부회의를 두고 시 관계자는 "이 지사의 공약이라고 하지만 신도청이 안착이 덜 된 상황에서 동부청사는 북부지역 전체 입장에서도 환영받지 못하는 이야기일 것"이라고 조심스런 입장을 전했다. 

경북도의회 A의원은 "경북의 여러 지자체에서 제2청사론이 등장하는 것은 정치적 논리 때문"이라며 "표를 의식한 무책임한 정책남발보다 갈등봉합과 신도청 활성화의 가시적 성과로 리더십을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어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fmtv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