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11일 오후, 여수 돌산대교 아래에서 노 젓는 뱃사공을 만났다. 얼마 전 세상 떠난 한 어부의 팍팍한 삶이 떠올랐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동력선이 등장하기 전 어부는 노를 저어 고기를 잡았다. 그의 손은 굳은 살이 박혀 두꺼웠고 얼굴은 검붉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어부의 삶은 물살을 거스르는 고통만큼 힘들었고 거칠었다. 종일토록 노를 저어 번 돈으로 자식새끼 입에 달콤한 사탕을 넣어줄 때 어부는 희미한 미소를 짓곤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가끔 자신 입에 소주라도 털어 넣은 날이면, 시퍼런 바다를 보며 혼잣말을 내뱉었다. 바다를 원망하며 바다를 사랑한 한 남자가 노저어 간다.

어부의 나이만큼이나 낡은 무동력선이 물살을 가르며 넓은 바다로 사라진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10만인클럽아이콘

세 아들 커가는 모습이 신기합니다. 애들 자라는 모습 사진에 담아 기사를 씁니다. 훗날 아이들에게 딴소리 듣지 않도록 노력합니다. 세 아들,아빠와 함께 보냈던 즐거운(?) 시간을 기억하겠죠.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