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10일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장을 면담하고 내년도 경상북도 국비 확보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10일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장을 면담하고 내년도 경상북도 국비 확보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 경상북도

관련사진보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동해중부선 철도 부설과 남부내륙철도 건설 등 내년도 경북지역 현안사업과 관련 국비예산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 지사는 10일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을 면담하고 경북지역 현안사업을 건의하는 등 국비예산 확보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만남에서 이 지사는 열악한 경북 동해안의 SOC인프라 현황을 설명하고 경북이 향후 남북교류 협력과 신북방경제 확산의 거점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특별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는 등 지역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건의했다.

이 지사가 이날 건의한 내용은 동해중부선 철도 부설(포항~삼척) 3500억 원과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건설 1000억 원,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50억 원, 국가세포막 단백질연구소 설립 10억 원, 스마트서비스 융합밸리 조성을 위한 5G테스트베드 구축 5억 원, 경주 양동마을 저잣거리 조성 70억 원 등이다.

이 외에도 세계유산 하회마을 방문객센터 건립 14억 원, 국립 지진방재원구원 설립 5억 원, 국가방재교육공원 조성 3억 원 등의 사업 필요성과 타당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방안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우리 경북은 지방재정이 열악함을 넘어 최악의 상황"이라며 "국비확보가 지역 발전에 가장 밑바탕인 만큼 모든 공직자들이 한 푼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상북도가 정부에 건의한 내년도 국비는 5조4119억 원이지만 현재까지 부처 반영금액은 3조3820억 원으로 2조 원정도 부족한 상태이다. 이에 따라 이 도지사 뿐 아니라 모든 공직자가 나서 예산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설득한다는 계획이다.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