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김인숙 군인권센터 운영위원장(가운데), 김형남 상담지원팀장 등 군인권센터 관계자들이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과 관련해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등을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7.10
 (서울=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김인숙 군인권센터 운영위원장(가운데), 김형남 상담지원팀장 등 군인권센터 관계자들이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과 관련해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등을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7.10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군인권센터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기각될 경우 계엄군 투입을 검토한 기무사 책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 대상은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과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당시 기무사 1처장)이다.

군인권센터는 10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무사가 지난해 3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이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됐을 때를 대비해 비상계엄을 선포하고 군병력을 동원해 촛불시위를 진압한다는 내용의 계획문건을 작성했다"라며 "문건 작성에 직접 개입한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과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을 내란음모 혐의로 고발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군인권센터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결정 직전 기무사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시계엄과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 따르면 '탄핵심판 기각'을 가정한 이 군사계획에는 ▲서울 시내에 탱크 200대와 장갑차 500대, 무장병력 4800명과 특전사 1400명을 투입할 것 ▲전국에 육군으로만 편성된 기갑여단, 공수특전여단, 기계화보병사단을 배치해 지자체를 장악할 것 등 구체적인 군사운용계획이 담겼다.

또 ▲합동참모본부와 한미연합사령부를 비롯해 공군, 해군을 작전에서 배제할 것 ▲계엄사령관은 육군참모총장이 맡을 것 ▲비상계엄 선포 2개월 내로 국회를 장악할 것 등 소수 육군사관학교 출신 장교가 가담한 행정·사법시스템 장악 계획도 담겨있다.

이와 관련해 군인권센터는 "시민들이 세계사에 유례없는 평화시위로 부당한 권력에 대항하는 동안 군은 탱크와 장갑차를 동원한 박근혜 친위 쿠데타를 계획하고 있었다"며 "우리는 군이 정치에 개입하여 자유로운 민주질서를 농단한 두 번의 아픈 기억이 있다. 또다시 역사가 반복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 고발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한편,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기무사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이 독립수사단을 구성하라고 지시한 이유는 이번 사건에 전·현직 국방부 관계자들이 광범위하게 관련돼 있을 가능성이 있고, 기존 국방부 검찰단 수사팀에 의한 수사가 의혹을 해소하기에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장. 차이가 차별을 만들지 않는 세상.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