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소살리기경남대책위는 7월 9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리해고 계획 즉각 철회, 정부와 경남도는 성동조선 회생방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소살리기경남대책위는 7월 9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리해고 계획 즉각 철회, 정부와 경남도는 성동조선 회생방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성동조선해양 너른 야드가 텅 비었다. 어렵게 건조했던 몇 척의 배마저 계약이 철회되어 만들 배가 더는 없다. 넓은 야드에서 선박을 건조하던 구릿빛 노동자들을 보이지 않고, 바다를 앞에 두고 설비들만 우두커니 자리하고 있다. 성동조선해양의 온전한 회생과 정상화를 촉구한다."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산업살리기 경남지역공동대책위원회는 9일 오전 비가 내리는 속에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이같이 촉구했다. 통영 성동조선해양이 법정관리에 들어간 가운데, 노동시민단체들은 '온전한 회생'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성동조선은 지난 4월 창원지방법원에 법정관리 신청했다. 관리인은 생산직 81.3%, 관리직 42.4%를 정리해고 하겠다고 밝혔고 그동안 한 차례 희망퇴직이 있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성동조선지회는 사측에 '2차 희망퇴직 실시'와 '무급휴직 실시', '단체협약 복리후생 관련 조항의 2019년까지 한시적 중단' 등을 제시했다.

노동조합은 정부와 경남도에 '법원에 의한 회생절차(법정관리) 진행 과정에서 회생을 위한 채권단 지원 필요', '고용이 보장된 회생대책 마련', '정상적인 수주영업활동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금속노조 성동조선지회는 지난 6월 말부터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천막농성에 들어갔으며, 강기성 지회장은 지난 5일부터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날 비가 내리는 속에 진행된 기자회견에는 여영국(정의당)·석영철(민중당)·안혜린(노동당) 경남도당 위원장과 하원오 대책위 공동위원장, 강기성 지회장 등이 참석했다.

대책위는 "고통을 전가하고 있다"며 "법원은 성동조선해양 회생의 조건으로 생산직의 80%, 관리직의 40% 이상의 해고를 주문하였다. 정부는 중형조선 관련 발표에서 달라지거나 나아진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강도 높은 구조조정만을 요구하고 있다. 경남도는 정부와 법원, 채권단을 만나고 설득해야 한다. 그러나 노동자들의 회생과 정상화 지원 요구에 뚜렷한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런 조건에서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의 대표인 강기성 지회장이 단식을 시작하였다. 살기 위해 자기의 생명을 담보로 내놓은 것이다.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도 마찬가지"라며 "일터를 지키기 위해, 생존권을 위해 피 말리는 싸움을 지금까지 하고 있다. 이들에게 생존권은 선택이 아닌 기본권이다. 노동자들을 비용으로 치부하고, 대체가능한 소모품으로 취급하는 것은 비인간적이며, 비정상이다. 이를 두고 '회생'으로, '정상화'로 치장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대책위는 "희망이 있다면 고통은 감내할 수 있다"며 "성동조선에는 아직도 많은 노동자들이 남아 있다. 우리 노동자들은 후생복지비용을 줄이겠다, 임금의 일부를 반납하겠다, 무급순환휴직을 받아들이겠다라고 거듭해서 밝혔다"며 "노동자들이 이렇게 자기 임금과 처우 비용을 줄인다는 것은 자기 몸의 일부를 내놓겠다는 것과 같다"고 했다.

이어 "'함께 살자'를 온몸으로 외치는 것입니다. 그래서 제대로 된 '회생'을, 말 그대로 '정상화'를 이루자는 것이다. 그것이 이들이 지금까지 남아 있는 이유이자 근거"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정상화의 근간은 노동자 생존권 보장, 지역경제의 회생이어야 한다. 정리해고를 철회해야 한다. 노동자 희생을 강요하는 이름뿐인 '성동조선해양 회생 계획'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  그것이 올바른 길이다. 그것이 바로 사람 중심, 노동 존중이다"고 했다.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소살리기경남대책위는 7월 9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리해고 계획 즉각 철회, 정부와 경남도는 성동조선 회생방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소살리기경남대책위는 7월 9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리해고 계획 즉각 철회, 정부와 경남도는 성동조선 회생방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소살리기경남대책위는 7월 9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리해고 계획 즉각 철회, 정부와 경남도는 성동조선 회생방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소살리기경남대책위는 7월 9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리해고 계획 즉각 철회, 정부와 경남도는 성동조선 회생방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