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일 개장한 강릉 경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20도의 낮은 온도와 비바람으로 인한 높은 파도 앞에서 아쉬워하고 있다.
 6일 개장한 강릉 경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20도의 낮은 온도와 비바람으로 인한 높은 파도 앞에서 아쉬워하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6일 강릉경포해수욕장 개장식 날 해변에는 강풍과 비바람으로 인해 파라솔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6일 강릉경포해수욕장 개장식 날 해변에는 강풍과 비바람으로 인해 파라솔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강원도 동해안 해수욕장 개장일인 6일 비바람으로 입수금지 조치가 내려져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아쉬운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이날 강릉시 기온은 섭씨 20도로 다소 서늘한 날씨를 유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