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강화도(인천시 강화군) 남쪽에 있는 부속 섬 황산도 해안가 식당에서 밥을 먹는데 반찬으로 작은 게 요리가 나왔다. 게 이름이 특이하게도 '농게'란다. 꽃게만 아는 내겐 호기심이 가는 이름이었다. 집게발이 몸집만 한 데 한쪽 발만 그렇게 크다고 한다. 썰물 때면 강화도 앞바다에 셀 수도 없이 많이 나타난다고 해서 농담인 줄 알았는데 정말이었다.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농게를 직접 보니 서해 갯벌에 사는 게 가운데 가장 독특하게 생긴 녀석이었다. 붉은색의 집게발은 몸집만큼 커 비정상으로 보일 정도다. 사람으로 치면 만화에 나오는 '왕 주먹 장군'이 떠올라 웃음이 났다.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재미있게도 농게의 집게발은 오른쪽이 발달하는 경우도 있고, 왼쪽이 발달하는 경우도 있다고. 사람처럼 왼손잡이, 오른손잡이가 있는 것이다. 흰발농게도 있었는데 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이란다.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이 큰 집게발은 수컷에게만 해당하며 암컷은 비슷한 모양의 양 집게발을 가지고 있다. 집게발은 수컷의 과시용이자 구애용이기도 하다. 짝짓기 시기가 되면 수컷은 큰 집게발을 흔들며 암컷을 유혹한단다. 수컷 매미가 엄청난 목청으로 여름 내내 암컷에게 구애하는 것처럼.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갯벌엔 농게 외에도 방게, 칠게 등이 함께 산다. 모두 작고 귀여운 종류의 게다. 개펄에서 먹이 활동을 하며 갯벌을 깨끗하게 하는 청소부로 불리는 게. 사람이나 갈매기의 먹이가 되기도 하니 참 착하고 고마운 동물이다.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