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29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 수돗물에서 최근 검출된 과불화화합물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취수원 이전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29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 수돗물에서 최근 검출된 과불화화합물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취수원 이전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된 대구수돗물에 대해 사과하고 시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취수원 이전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29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낙동강 수계의 수돗물에서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돼 시민들의 불안이 커진데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며 사과했다.

권 시장은 "제가 시장으로서 미처 챙기지 못한 부분들이 있었고 공무원 또한 최대한 노력을 기울였으나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볼 때 미숙하고 부족한 면이 있었다"며 "그러나 일부에서는 대구시에서 의도적으로 사실을 은폐 또는 축소하였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환경부에서 1년여 이상 낙동강 수계에 위치한 정수장을 대상으로 수질조사를 실시한 결과 수질기준으로 설정되어 있지 않은 과불화화합물이 통상적 범위를 넘는 수준에서 검출됐고 배출원을 차단하는 조치를 했다는 것이다.

권 시장은 "세계 각국의 기준이나 환경부 공식 입장, 전문가들의 견해 등을 종합해 볼 때 수돗물을 음용하는 데 문제는 없다"며 "정부와 대구시를 믿고 성숙된 시민의식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환경부에 과불화화합물 사용업체가 화합물을 사용한 시기와 사용량 등의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줄 것과 상시 모니터링 체계 구축, 무방류 처리 시스템의 한계로 인한 대책 등을 강구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국회 차원에서 낙동강 유역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로 인한 수자원 오염 실태를 신속히 조사해 오염물질의 농도를 낮추고 안전한 물 확보를 할 수 있도록 예산 지원과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권 시장은 이낙연 국무총리를 향해서도 "취수원 이전 문제는 지자체 간의 문제가 아니라 낙동강 수계 관리의 권한과 책임을 가지고 있는 중앙정부 차원의 과제"라며 구미시와의 취수원 이전 갈등을 해결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장세용 구미시장 당선자에게 "대구를 비롯해 구미공단 하류에 취수장을 두고 있는 지역민들의 고통과 불안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아 달라"며 "대승적 차원에서 취수원의 구미공단 상류 이전을 포함하여 근본적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마음을 열어 달라"고 당부했다.

권 시장은 대구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수돗물 검사항목을 278개에서 과불화화합물을 포함한 286개로 확대하고 상시 공개 시스템 구축과 분말활성탄 접촉조 설치 확대 등 정수장 시설 개선 조치를 최우선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취수원 이전 문제는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과제"라며 "시장직을 건다는 각오로 가장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대구 취수원 이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권 시장은 취수원 이전 문젠ㄴ 지자체 간의 문제가 아니라 권한을 갖고 있는 중앙정부 차원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대구시와 구미시가 합의로 풀 수 없는 문제이니만큼 중앙정부가 나서서 중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권 시장은 또 구미시와도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구미시가 대구취수원을 구미로 옮기는 것에 대해 수질과 수량의 문제를 들어 반대하는 것과 관련해 "2014년 국토부 용역에서 문제가 없다는 전문적 검토가 나왔다"며 "구미시가 믿지 못하겠다면 제3의 전문기관에 맡겨서 조사를 해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세용 구미시장 당선인은 열린 분이라 생각한다"면서 "과거처럼 정치적 입장에 따라 움직이지 않을 것으로 신뢰하고 제가 열린 마음으로 대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적극적인 대화에 나설 것임을 강조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