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심장병ㆍ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에 잘 걸리는 중년 여성의 특징이 밝혀졌다. 고혈압 가족력이 있으면서 체질량지수(BMI)가 30 이상인 비만한 폐경 여성이 심뇌혈관질환에 취약했다. 

제주한라대 간호학과 박창승 교수팀이 7차 국민건강영양조사(2016년)에 참여한 40∼64세 중년 여성 1627명을 대상으로 심뇌혈관질환 관련 요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중년여성의 심뇌혈관질환 관련요인 및 취약군 규명)는 여성건강간호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결과 국내 중년여성의 심뇌혈관질환 유병률은 18.9%였다. 5명 중 1명 꼴로 심뇌혈관질환을 갖고 있는 셈이다. 세부질환 별론 고혈압 17.2%, 뇌졸중 1.2%, 심근경색 0.3%, 협심증 0.9%였다. 

중년여성의 심뇌혈관질환의 관련요인은 삶의 질ㆍ폐경ㆍ당뇨병ㆍ체질량지수ㆍ고혈압 가족력으로 확인됐다. 심뇌혈관질환에 가장 취약한 중년 여성은 고혈압 가족력이 있으면서 체질량지수(BMI)가 30 이상인 비만한 폐경 후 여성이었다. 

폐경 상태인 중년여성은 폐경 전인 중년여성에 비해  되지 않은 경우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유병률이 3.2배였다. 당뇨병 진단을 받은 여성은 정상 여성보다 심뇌혈관질환 유병률이 2.9배, 고혈압 가족력이 있는 여성은 가족력이 없는 여성보다 3.7배 높았다. 체질량지수가 1  증가할 때마다 심뇌혈관질환 유병률이 1.2배 높아졌다.  이는 중년여성이 체중 관리를 소홀히 해서 비만해지면 그만큼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는 뜻이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삶의 질이 낮을수록 심뇌혈관질환 위험이 높았다"며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불안ㆍ우울 등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높이므로 중년의 우울은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중년여성의 심뇌혈관질환 위험을 높이는 요인 중 폐경ㆍ고혈압 가족력은 자신의 노력으로 개선이 불가능한 요인이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체질량지수ㆍ당뇨병ㆍ고콜레스테롤혈증 등 자신의 노력으로 개선이 가능한 요인을 중심으로 예방과 관리가 집중적으로 이뤄지는 맞춤형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