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검찰 출신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상주·군위·의성·청송)이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 당선자의 '음주운전 뺑소니 사건'에 대해 검찰에 외압을 행사해 사건을 축소했다고 직접 발언하는 동영상이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김 당선자의 '음주 뺑소니 사건 축소 의혹'은 이번 지방선거 공천 과정에서 제기된 바 있으나 동영상을 통해 확인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 의혹은 선거 전에는 뚜렷한 증거가 나오지 않아 논란에 그쳤으며, 현직 군수였던 김 당선자는 재선에 성공했다.

김주수 당선자는 2005년 11월 경기도 화성시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뺑소니 사건으로 법원으로부터 벌금 1000만 원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당시 수원지방법원 약식 명령서를 보면, 김 당선자는 2005년 8월 혈중알콜농도 0.154% 상태에서 차를 몰고 가다 중앙선을 침범해 반대편에서 마주오던 차량과 정면 충돌했다. 혈중알코올농도 0.1% 이상은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당시 김 당선자는 농림부 차관에서 물러난 상태였다.

이에 대해 김 당선자는 '지인들과 점심을 먹던 중 약간의 음주로 가벼운 추돌사고가 발생했고,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사고지점을 벗어나 도주차량으로 신고된 것'이라고 소명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김재원 의원이 2014년 3월 23일 김주수 당시 새누리당 의성군수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음주운전 사건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고 직접 발언한 사실이 김 의원의 격려사 동영상에서 확인됐다. 개소식에는 정상명 전 검찰총장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원 의원(당시 새누리당)은 이날 개소식에 참석해 13분여 동안 축사를 했다. 이 가운데 문제가 되는 부분은 2분이 약간 넘는 분량이다. 김 의원은 개소식에 전직 장차관과 우동기 대구교육감 등이 대거 참석하면서 한껏 달아오른 분위기에 고무된 듯 격려사 마무리 즈음에 "기왕에 한 마디 더할게요"라면서 문제의 발언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상주·군위·의성·청송)이 과거 김주수 의성군수 당선자를 봐주기 위해 검찰 수사단계에서 외압을 행사했다는 식으로 발언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상주·군위·의성·청송)이 과거 김주수 의성군수 당선자를 봐주기 위해 검찰 수사단계에서 외압을 행사했다는 식으로 발언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 추광규

관련사진보기


김 의원은 "2005년도에 우리 김주수 차관께서 차관 그만 두시고 쓸쓸한 마음에 낮술 한잔하고 교통사고를 낸 적 있다"면서 "그래 가지고 제가 검사 출신 아닙니까. 총장님 앞에서는 감히 명함도 못 내밀지만 그래 가지고 제가 그 사건 담당하는 검사한테 전화를 했지요"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김주수 차관이 교통사고를 냈는데, 전화를 했더니 여검사인데 안동출신입디다. 우리 지역에 중요한 선배인데 그쫌 봐주소"라고 하자 그 검사는 "'우리 고향도 가까운데 벌금이나 씨게 때리고 봐줄게요'"라고 말했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김 의원은 계속해서 "그래가지고 벌금 받은 적 있습니다"면서 "만약에 그것 가지고 욕할 분은 본인 자식 남편이나 아내, 아버지나 엄마 중에 술 안 드시고, 교통사고 절대 안 내고, 그 다음에 그리고도 처벌 안 받을 자신 있는 사람만 말을 하소"라면서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김 의원은 이어 "다 뭐 음주운전, 총장님도 음주운전 하시데에"라면서 "뭐 그 정도 가지고 시비걸 겁니까? 아니면 일 똑바로 시킬랍니까?"라며 청중들의 호응을 유도하기 시작했다. 김 의원은 이 같이 말한 후 "고향 사람 믿어 주고, 이끌어 주고, 좋은 말 해주고, 그래 가지고 우리 훌륭한 군수 후보 만들고, 당선시켜 가지고 일 좀 잘하게 저도 같이 일 좀 해 가지고 이것저것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앞서 6.13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김 군수의 음주운전 뺑소니 사건을 두고 '김재원 의원의 외압으로 사건을 축소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인 바 있다. 이번에 공개된 동영상은 당시 주장이 사실임을 뒷받침한다.

지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 의성군수에 당선된 김 군수는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도 자유한국당 후보로 재선에 성공했다. 그는 2004년 1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농림부 차관을 지냈으며, 고교 선배로부터 현금 100만원을 받은 사실이 적발돼 물러났다. 음주운전 사고는 김주수 당선자가 차관직에서 물러난 후 발생한 것이다.

한편 동영상으로 확인된 '문제의 축사'에 대해 김재원 의원 측은 "잘은 모르지만 저희가 응대하거나 대응할 일은 아닌 것 같다"면서 "따로 입장은 없다"고 답했다.

덧붙이는 글 | 비슷한 기사가 신문고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태그:#김재원
댓글4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화물차는 굴러가는게 아니라 뛰어서 갈 수도 있습니다. 물론 화물칸도 없을 수 있습니다. <신문고 뉴스> 편집장 입니다.

행복의 무지개가 가득한 세상을 그립니다. 오마이뉴스 박혜경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