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별검사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지난해 5월 19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서울 서초구 특별검사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법무부의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유임됐다. 윤 지검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적폐수사'를 책임져 왔고,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재판이 계속 진행 중이라는 점이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법무부 인사에서는 총 9명의 검사장이 새로 임명됐다.

법무부는 19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검 검사급 고위 간부 인사를 22일자로 단행했다. 박균택(52, 21기) 법무부 검찰국장이 광주고검장으로 승진했고, 여환섭(50) 성남지청장이 청주지검장에 보임되는 등 사법연수원 24기 6명이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윤석열 지검장과 오래 호흡을 맞춘 윤대진(54, 25기) 서울중앙지검 1차장은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임명됐다. 법무부 검찰국장은 검찰 인사와 조직, 예산 등 행정을 총괄하는 요직이다. 윤대진 신임 검찰국장과 함께 사법연수원 25기에서도 3명이 검사장에 임명됐다.

법무부 차관에는 김오수(54, 20기) 법무연수원장이, 이금로(52, 20기) 법무부 차관은 대전고검장으로 임명됐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와 관련해 "현재 진행 중인 주요 현안사건 처리 등 업무의 연속성을 위해 서울중앙지검장, 대검 공안부장 등을 유임시켰다"라고 밝혔다. 오인서(52, 23기) 대검 공안부장은 지난 1월에 신규 임명돼 6·13 지방선거 사범 수사를 총괄하고 있다.

신임 검사장에는 '특수통'들이 대거 임명됐다. 여환섭(50, 24기) 신임 청주지검장은 대검 중수부 1,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등을 지냈고, 지난 2012년 대검 중수부에 있으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을 기소했다.

문찬석(49, 24기) 신임 대검 기획조정부장은 올해 초 '다스 수사팀' 팀장을 맡아 이 전 대통령을 구속했다. 김후곤(53, 25기) 신임 대검 공판송무부장은 수원지검 특수부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등 기획 수사 요직을 두루 거쳤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