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양호 한진 회장 부인 이명희, 구속영장 심사 출석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을 폭행하고 폭언을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씨가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 조양호 한진 회장 부인 이명희, 구속영장 심사 출석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을 폭행하고 폭언을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씨가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가 다시 구속 위기에 몰렸다. 이씨는 앞서 특수폭행 등 7가지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까지 받았으나, 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풀려난 바 있다.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18일 이씨에게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중앙지금 외사부(김영현 부장검사)가 이를 법원에 청구했다.

앞서 이민특수조사대는 이명희·조현아 모녀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에 관여됐다고 판단해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이민특수조사대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필리핀인을 마닐라 지점 직원으로 채용한 후 일반연수생비자(D-4)를 발급받게 해 한국에 입국시켰다. 이들은 채 50만 원이 안 되는 돈을 받으며 연수가 아닌 총수 일가의 가사도우미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특수조사대가 파악한 가사도우미 수는 20명 안팎이다. 국내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할 수 있는 외국인은 재외동포(F-4)나 결혼이민자(F-6)으로 한정돼 있다.

특히 <오마이뉴스>가 단독 보도한 대한항공 내부 이메일에는 이씨가 이 사건의 몸통임을 증명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씨는 대한항공 비서실·인사부·마닐라지점 등에 지시해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적으로 입·출국시켰다. 메일 곳곳에는 "사모님 지시"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또 메일에는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보낼 곳으로 "평창동"과 "이촌동"이 등장하는데, 이는 각각 조양호·이명희 부부의 자택과 조 전 부사장의 자택을 의미한다(관련기사 : "부엌일 할 줄 아는 애로, 돈 내지 말고 구해" 불법 필리핀 가정부 고용, 이명희가 지시했다).

이씨는 이민특수조사대 조사 과정에서 필리핀인을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대한항공에 지시해 그들을 불법 초청한 사실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이민특수조사대는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또 다시 포토라인(공개 출석)에 설 것으로 보인다. 그는 최근 불거진 '대한항공' 사태 이후 총 세 차례 포토라인에 섰다. 지난 11일 이 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기 위해 이민특수조사대에 공개 출석했고, 보다 앞서 특수폭행 등 7가지 혐의와 관련해서는 서울지방경찰청에 한 차례 공개, 한 차례 비공개 출석했다.

이후 이씨는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검찰이 이를 청구하면서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다시 공개 출석했다. 이때 구속 위기에 처했던 이씨는 박범석 서울지방법원 영장전담부장판사가 "범죄혐의 일부의 사실관계 및 법리에 관하여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을 기각하며 풀려났다.



오마이뉴스 기동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