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밤의 제왕으로 불리는 수리부엉이는 야간에만 사냥을 하는 맹금류로, 먹이사슬 최상위에 있는 텃새로 몸길이 약 70cm의 대형 조류다. 또한 수리부엉이는 천연기념물 324호이자 멸종위기 2급으로 최근 충남 서산 천수만에서 번식에 성공했다.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밤의 제왕으로 불리는 수리부엉이는 야간에만 사냥을 하는 맹금류로, 먹이사슬 최상위에 있는 텃새로 몸길이 약 70cm의 대형 조류다. 또한 수리부엉이는 천연기념물 324호이자 멸종위기 2급으로 최근 충남 서산 천수만에서 번식에 성공했다.
ⓒ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관련사진보기


'밤의 제왕'으로 불리는 수리부엉이(천연기념물 324호)는 야간에만 사냥을 하는 맹금류로, 먹이사슬 최상위에 있는 텃새다. 몸 길이만 70cm 정도 되는 대형 조류다. 또한 수리부엉이는 멸종위기 2급으로 지정될 만큼 보기 힘든 새이기도 하다.

이런 수리부엉이가 충남 서산 천수만에서 번식에 성공했다.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 5월 중순 서산 부석면 천수만에서 수리부엉이 둥지가 발견됐다. 최근까지 관찰한 결과 새끼 한 마리가 무사히 번식해 둥지를 떠났다고 한다.

수리부엉이는 주로 바위가 많은 장소나 속이 빈 나무에서 휴식과 번식을 하며, 머리에 난 귀 모양 깃털이 특징이다. 수리부엉이는 어두워지면 활동을 시작해 해 뜰 무렵까지 사냥을 한다.

특히, 이런 수리부엉이의 모습은 지난 11일 사진만으로 지역 방송을 통해 보도된 바 있다. 그러던 중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은 수리부엉이의 번식에 방해되지 않게 조심스럽게 촬영한 영상을 기자에게 제공했다.

 충남 서산 천수만에서 번식한 성공한 새끼 수리부엉이가 둥지에서 나와 주위를 살펴보면서 경계를 하고 있다.
 충남 서산 천수만에서 번식한 성공한 새끼 수리부엉이가 둥지에서 나와 주위를 살펴보면서 경계를 하고 있다.
ⓒ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관련사진보기


총 6분 분량의 이 영상에는 어미 수리부엉이가 낮에 나뭇가지에서 주변을 경계하며 앉아있는 모습과 둥지에 있는 새끼 수리부엉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어미 수리부엉이는 한동안 촬영하는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관계자를 노려보는 듯한 모습을 보이다가, 주변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는 듯 고개를 돌려 다른 곳을 응시하기도 한다. 그러다가 다시 새끼가 있는 곳을 바라본다. 새끼 수리부엉이는 아직 온전한 털색을 갖추지 못했지만, 그럼에도 수리부엉이의 모습을 보인다.

영상에서 새끼 수리부엉이는 어미와 마찬가지로 주변을 경계하면서 둥지에서 얼굴을 좌우로 돌린다. 아직 어려서 그런지 날아다니지는 못했다. 특히, 유난히 큰 눈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온다.

아래는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제공한 영상을 1분 13초 분량으로 편집한 것으로 번식 중인 어미 수리부엉이와 새끼 수리부엉이를 볼 수 있다.



이 영상은 지난 5월 28일과 6월 1일 촬영된 것이다.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은 "새끼 수리부엉이는 오전에는 주로 바위 왼쪽에 바짝 들어가서 쉬어서 털 일부만 관찰됐는데, 이날은 날이 흐려서 어미도 어미도 눈을 크게 뜨고 경계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끼 수리부엉이는 날갯짓 연습을 하면서 바위 오른쪽으로 나와 잠깐 고개를 내밀어 세상을 구경하기도 했다, 그 모습이 매우 귀엽다"라고 덧붙였다.

수리부엉이는 먹이를 물어다가 쌓아두는 습성 때문에 부(富)와 복(福)을 상징하는 길조로 알려져 있다. 선조들은 '부엉이살림' '부엉이 곳간'이라는 표현을 통해 부엉이를 재물을 불러오는 복덩이로 여겼다.

 충남 서산 천수만에서 번식한 성공한 새끼 수리부엉이가 둥지에서 나와 주위를 살펴보고 있다
 충남 서산 천수만에서 번식한 성공한 새끼 수리부엉이가 둥지에서 나와 주위를 살펴보고 있다
ⓒ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관련사진보기


수리부엉이를 관찰해온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권경숙 사무국장은 "번식에 방해가 될까봐 주변에 알리지 않고 조심스럽게 모니터링해왔다"라면서 "다행히도 둥지는 하천 건너 절개지에 마련돼 있어 방해 없이 관찰 가능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길조인 수리부엉이의 번식으로, 천수만과 서산에 생태적으로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기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