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퇴장하는 홍준표, 권한대행 김성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밝힌뒤 자리를 뜨고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오늘 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왼쪽 아래는 김성태 원내대표.
▲ 퇴장하는 홍준표, 권한대행 김성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밝힌뒤 자리를 뜨고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오늘 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왼쪽 아래는 김성태 원내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해체·재창당·쇄신...

참혹한 6.13 지방선거 성적표를 받은 자유한국당 내에서 14일 터져나온 말들이다. 탄핵 정국 당시 새누리당(현 한국당)에서 쏟아졌던 말과 크게 다르지 않다.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중 대구·경북만 건지는 참패 앞에서 당의 진로를 놓고 각종 주장이 분출하고 있다.

일단, 홍준표 대표는 이날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고 김성태 원내대표가 그 권한을 대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는 현 체제의 잠정적 유지에 불과하다. 이제 한국당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혹은 조기 전당대회 개최 등 향후 당 운영방안을 놓고 고민 중이다. 15일 오후 열릴 비상의원총회에서도 이런 문제들이 주되게 논의될 전망이다.

현재 가장 힘이 실리고 있는 주장은 '재창당'이다. 궤멸 수준으로 무너진 보수를 재건하기 위해선 당을 해체하고 보수 세력 재편을 위한 새 판을 벌여야 한다는 얘기다.

"낡고 무너진 집 과감히 부숴야", "몇 사람 바꾼다고 용납 안 돼"

"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다."

김태흠 최고위원의 주장이다. 그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해 보수 우파의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다"라며 홍 대표에게 가장 큰 책임이 있음을 지적하기도 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포스트 홍준표' 체제를 보수 통합 재편으로 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대선 참패 후 한국당은 처절한 과거 반성으로 시작해, 낡고 시대에 뒤떨어진 보수의 가치를 버리고 시대에 맞는 가치 재정립을 선행했어야 했다"라며 "범 보수우파를 새로운 보수 가치의 기치 아래 통합하고 정책을 제시하고 당의 문호를 개방하는 등 혁신을 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또 "(홍 대표만 아니라) 국회의원 등 당을 대표하는 구성원들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비가 새는 집에서 본인의 안위만 생각하며 이리저리 피해 다니는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동을 하지 않았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라면서 "저도 당이 거듭나는 데 작은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지사 당선자도 '해체 후 재창당' 주장을 펼쳤다. 그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한국당이) 재창당 수준으로 가야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보수·우파·중도를 모두 아우르는 시민단체, 또 시민단체는 아니더라도 국가와 안보, 경제를 걱정하는 많은 시민들도 함께 들어와서 당을 만들어 국민께 신선한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범보수가 제3지대에서 뭉쳐서 새로 창당해야 한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도 "그 정도로 가야 되지, 그냥 당내에서 사람 몇 사람 바꿔 '새로운 정당입니다' 그렇게 해서는 먹혀들지 않을 것이다. 전당대회 치르고 하는 수준으로는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기 당권 주자들 생각은 미묘하게 다르다

다만,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이들은 '쇄신'에 보다 방점을 찍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4선 중진 정우택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보수의 부활과 대한민국의 내일을 위해 사력을 다하겠다. 새로운 보수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겠다"라고 밝혔지만, 반성과 성찰을 우선시 했다.

이와 관련, 그는 "시대 변화와 새로운 국가 과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때 제시하지 못했고, 당을 이끌어야 할 중진도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을 신진도 보수의 가치를 가꾸고 실행하는 것을 외면했다"라면서 "철저히 반성하고 성찰하겠다. 무엇을 잘못했는지, 무엇을 바꿔야 하는지 하나하나 돌이켜보고 가슴에 새겨 실천하겠다"라고 밝혔다.

국회 부의장 심재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체질변화 실패가 표심으로 드러났다"면서 "뼈를 깎는 각오로 재창당 수준의 쇄신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당 존폐위기에 버금가는 국민의 경고 앞에 한국당은 통렬한 자기반성과 철저한 체질개선을 통한 자기 혁신이 박차를 가해야한다"라며 "진영이 아닌 국가와 국민을 위한 정책 개발에 전념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즉, 재창당을 거론하긴 했지만 역시 쇄신·체질개선에 집중한 것이다.

김용태 의원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를 되돌아보고 우리의 정체성과 신념체계를 재정립해야 한다. 여기로부터 출발해야 한다"라면서 "그런 연후에야 새로운 리더십을 어떻게 세울지, 무엇을 할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글을 남겼다.

안상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시선집중>과 한 인터뷰에서 바른미래당 등과의 통합 문제에 대해 "헤쳐모여, 이런 식으로 (통합이) 가능하지도 않겠지만 바람직하지도 않다"라며 "한국당이 환골탈태하는 모습으로 범야권을 이끌어가야 한다는 생각을 개인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