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성북구 안암역 앞에서 유권자와 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성북구 안암역 앞에서 유권자와 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청소년들만 참여한 모의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은 '페미니스트 후보'를 표방한 녹색당 신지예 후보 차지였다.

한국YMCA와 '18세 참정권 실현을 위한 6·13 청소년모의투표 운동본부'가 14일 공개한 만 19세 미만 청소년 대상 단체장·교육감 모의투표 결과에서 신 후보는 득표율 36.6%를 기록, 실제 당선인인 박원순 현 시장(33.3%)을 근소한 차로 제쳤다.

서울시장 모의투표에는 총 971명이 참여했다. 3위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로 득표율 12.9%가 나왔고,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가 5.1%, 정의당 김종민 후보가 4.7%로 뒤를 이었다.

실제 선거에서 자유한국당 권영진 후보가 당선된 대구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임대운 후보, 자유한국당 이철우 후보가 뽑힌 경북도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후보가 청소년들의 선택을 받았다.

17개 시도 중 서울, 대구, 경북을 제외한 나머지 14개 시도는 실제 선거와 청소년 선거 결과가 일치했다.

교육감 대상 모의투표는 대구, 대전, 경북, 전남에서 실제 선거와 다른 결과가 나왔다.

청소년들은 김사열(대구), 성광진(대전), 이찬교(경북), 오인성(전남) 후보에게 가장 많은 표를 던졌다.

한국YMCA 등은 "당선인들에게 모의 당선증을 전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청소년 참정권 실현을 위해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밝혔다.

이번 모의선거는 전국 각 지역 YMCA가 지정한 장소에서 지난 8∼9일 사전투표와 13일 본 투표로 진행됐다.

만 19세 미만으로 투표권이 없는 청소년 4만5천765명이 참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