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인터뷰 태도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저녁 이 당선인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 후 몇몇 방송사와 생방송 인터뷰를 했다. 이 당선인은 여러 방송사와 인터뷰 하는 도중 여배우 스캔들 관련 질문이 잇따르자 예민하게 반응했고 결국 MBC 인터뷰를 중단했다.

당시 상황이 현장에 있던 오마이TV 기자의 카메라에 잡혔다. 이 영상을 보면 이 당선인은 "약속대로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라며 대변인에게 인터뷰 중단을 지시한다. 그러자 MBC 기자가 "MBC까지만 부탁드리겠습니다"라며 "저희는 진짜 (그런 질문) 안 할게요, 박성제 앵커랑 약속했어요"라고 말한다.

이에 이 당선인이 인이어를 꼽고 인터뷰에 응하지만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라고 하자 "감사하다, 잘 안 들린다, 열심히 하겠다"라며 인이어를 빼버린다.

한편 이 당선인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생방송에서 "시간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인터뷰 태도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4일 페이스북 라이브 중계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인터뷰 태도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4일 페이스북 라이브 중계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 이재명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다음은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이다.

이재명 인터뷰 당시 현장
ⓒ 정현덕

관련영상보기


(오마이TV 지방선거 '마을버스 613' 팀: 박정호, 김윤상, 홍성민, 정현덕 / 영상 편집: 정현덕 / 글: 이준호)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