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충북 증평군 증평읍 제9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충북 증평군 증평읍 제9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6·13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2014년 6·4 지방선거 투표율 56.8%보다 3.4%포인트 높은 수치다. 전체 유권자 4290만 7715명 가운데 2584만 1740명이 투표했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를 넘은 것은 1회 지방선거(68.4%) 이후 처음으로, 이는 2016년 총선 투표율 58%보다 높은 수치다.

최종 투표율 60.2%는 사전투표와 거소투표도 합산한 것이다. 이번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20.14%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전남의 투표율이 69.3%로 가장 높았고, 인천 지역 투표율이 55.3%로 가장 낮았다. 인천 외 수도권 지역 투표율은 서울 59.9%, 경기 57.8%로 평균치를 밑돌았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