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남춘 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가운데). 사진 왼쪽부터 박찬대 국회의원, 송영길 국회의원.
 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가운데). 사진 왼쪽부터 박찬대 국회의원, 송영길 국회의원.
ⓒ 사진출처 박남춘 후보

관련사진보기


KBSㆍMBCㆍSBS 방송 3사가 실시한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에서 민주당이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대구와 경북, 제주를 제외한 14곳에서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장 선거에선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출구조사 응답률 조사에서 박남춘 후보는 59.3%를 기록해 34.4%에 머문 한국당 유정복 후보보다 우세를 기록했다.
 
17개 광역단체장 선거구에서 자유한국당은 대구과 경북에서만 우세했고, 제주도의 경우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 수도권 후보는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모두 과반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특히, 부산과 울산, 경남에서도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호남을 물론 충남과 충북, 세종, 대전, 강원에서도 유리했다.
 
인천교육감선거 응답률 조사에선 도성훈 후보가 43.7%를 기록하고 고승의 후보는 30.5%로 조사됐다.
 
12개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응답률 조사에서도 민주당은 인천 남동갑과 경남 김해을을 비롯한 10개 선거구에서 유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동갑 응답률 조사에서 민주당 맹성규 후보는 65.9% 윤형모 23.4%로 조사됐다.
 
나머지 2곳 중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는 오차범위 내인 2%p 차이로 민주당 이후삼 후보와 한국당 엄태영 후보가 접전을 펼치는 것으로 조사됐고, 경북 김천에선 한국당 송언석 후보가 55.1%로 무소속 최대원 후보 45%보다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JTBC 선거방송에 출열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충격적이다. 이런 선거는 없었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장 의원은 "국민들이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주는 선택을 한 것 같다. 국민들은 한국당에 화가 안풀린 것 같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작은 언론이 희망입니다. <시사인천>에 몸 담고 새로운 사회를 상상하며 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