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출구조사 결과에 환호하는 민주당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진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개표방송을 지켜보며 환호하고 있다.
▲ 출구조사 결과에 환호하는 민주당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진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개표방송을 지켜보며 환호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의 6.13 지방선거 공동 출구조사 결과, 전국 12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도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전망됐다.

더불어민주당이 10곳에서, 자유한국당이 1곳에서 각각 이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 제천·단양의 경우, 접전으로 분류됐다.

서울 노원병에선 김성환 민주당 후보가 지지율 60.9%를 얻어, 바른미래당 이준석 후보(24.1%)를 앞섰다. 서울 송파을에선 최재성 민주당 후보가 지지율 57.2%를 얻어, 자유한국당 배현진 후보(28.2%)를 앞섰다. 부산 해운대을에선 윤준호 민주당 후보가 지지율 54.5%를 얻어 한국당 김대식 후보(35.3%)를 앞섰다. 인천 남동갑에선 맹성규 민주당 후보가 65.9%의 지지율을 얻어 한국당 윤형모 후보(23.4%)를 앞섰다.

광주 서구갑에선 송갑석 민주당 후보가 85.1%의 지지율을 얻어 김명진 민주평화당 후보(14.9%)를 앞섰다. 울산 북구에선 이상헌 민주당 후보가 52.2%의 지지율을 얻어 박대동 한국당 후보(28.4%)를 앞섰다. 충남 천안갑에선 이규희 민주당 후보가 56.8%의 지지율을 얻어 길환영 한국당 후보(34.5%)를 앞섰다. 충남 천안병에선 윤일규 민주당 후보가 65.9%의 지지율을 얻어 이창수 한국당 후보(26.3%)를 앞섰다.

전남 영암무안신안에선 서삼석 민주당 후보가 72.4%의 지지율을 얻어 이윤석 민주평화당 후보(27.6%)를 앞섰다. 경남 김해을에선 김정호 민주당 후보가 68.5%의 지지율을 얻어 서종길 한국당 후보(26.0%)를 앞섰다.

경북 김천시에서만 한국당 후보가 승리할 것으로 예측됐다. 송언석 한국당 후보가 55.1%의 지지율을 얻어 무소속 최대원 후보(45.0%)를 앞섰다. 충북 제천·단양에선 이후삼 민주당 후보(47.6%)와 엄태영 한국당 후보(45.7%)가 1.9%p 차 접전을 벌이고 있다.

이러한 출구조사 결과가 개표 결과와 일치할 경우, 민주당이 원내 1당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방송 3사 공동 출구조사는 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120개소 투표소 투표자 약 3만 2000명을 대상으로 면접 조사한 것이다. 허용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4.7%p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