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미정상회담 결과 발표하는 트럼프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북미정상회담 결과 발표하는 트럼프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싱가포르 공보부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한다면, 전 세계와 함께한다면 그들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제한이 없다"며 "오늘 우리는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변치 않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앞으로 적극적인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최대한 빠르게 실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약 5시간 만난 뒤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북미정상은 4개의 조항이 적힌 성명에 서명했다. 여기에는 ▲ 평화·번영을 위한 새로운 북미 관계 구축 ▲ 한반도 항구적·안정적 평화체제 구축에 노력 ▲ 북한은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노력 ▲ 전쟁포로·실종자 유해 발굴을 약속한다는 등의 내용이 들어있었다.

다음은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앞서 말한 기자회견 모두발언을 정리한 것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기자회견 모두발언 전문]

"이제 돌아갈 채비를 할 때가 됐다. 오늘 24시간, 사실대로 말하자면 석 달간 정말 대단한 날들이었다. 방금 영상물에서 보셨겠지만 많은 내용들을 담고 있다.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말이다. 앞으로 한국과 중국을 생각해 본다면 아주 좋은 일이 일어날 수 있는 많은 잠재적 내용을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오늘 이렇게 전 세계인 앞에서, 이렇게 정상회담을 지켜보고 있는 모든 분들 앞에서 이렇게 말하게 돼 영광이다.

김정은 위원장과 오늘 매우 밀도 있고 긴밀한 시간을 보냈다. 기자 여러분도 이미 합의문을 받았거나, 아니면 조금 뒤 받으실 거다. 매우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저는 미국인을 대신해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 관련해 먼저 싱가포르 측에 감사드리고 특히 제 친구인 리셴룽 총리께 감사드립니다. 이 나라는 정말 아름답다. 싱가포르 국민들게 감사드린다. 오늘의 이런 중요한 회담을 이렇게 성공적으로 유쾌하게 치러낸 것에 대해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께도 감사드린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나서 한번 또 통화를 할 생각이다. 아베 일본 총리에게도 감사드린다. 아베 총리도 일본과 세계를 위해서 옳은 일을 하고 계신 좋은 분이다. 시진핑 중국 주석께도 인사를 빼놓을 수 없다. 그는 그간 대북 제재 조치와 관련해서 봉쇄 정책을 매우 협조적으로 해줬고, 역시 제 좋은 친구다. 매우 좋은 지도자이기도 하다.

그분들 노력에 대해서 정말 감사드린다. 이렇게 역사적인 날 이런 날이 성사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분들께, 특히 무엇보다도 김정은 위원장께 감사드린다. 아주 밝은 미래를 위한 과감한 결단을 내려준 것에 대해서 감사하다. 북한과 미국의 현직 대통령, 양 지도자가 이렇게 한자리에 앉아서 대화를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아주 의미가 크다.

오늘 김정은 위원장과 저는 아주 솔직하고 직접적으로, 생산적인 대화를 했다. 좋은 얘기를 나눴다.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열어갈 준비가 돼 있다. 한 번 70년 전을 생각해 보시라. 70년 전엔 혈전이 있었다. 한반도가 한국전쟁 때문에 참혹하게 변했고, 수만 명 미국인들이 그곳에서 전사했다. 이후 정전협정을 맺었다. 지금까지도 기술적으로 계속 전쟁이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희망을 가질 수 있다. 언제가는 꼭 이런 전쟁이 끝날 것이란 희망이다. 과거가 미래를 정의할 필요는 없다. 어제의 갈등이 내일의 전쟁이 되리라는 법도 없다. 역사는 이 사실을 계속해서 증명해 왔다. 적이 궁극적으로는 친구가 될 수가 있다. 우리는 그간 선조들의 희생에 대해 예우하는 바다.

그리고 평화에 대한 메시지를 계속 기억하고 우리는 그걸 이어나가고 있다. 북한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제한이 없다. 그들이 핵무기를 포기한다면, 전 세계와 함께한다면 말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거대한 기회를 앞에 두고 있다. 김 위원장은 또 안전과 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북한에 가져온 위대한 지도자로 기록될 기회를 가지고 있다.

우리는 오늘 합의문에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변치 않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또 우리는 앞으로 적극적인 협상을 통해서 이러한 한반도 비핵화를 최대한 빠르게 실행하기로 합의했다.

이러한 내용은 현재까지 어떤 정부도 시작하지 못했던 내용이다. 김 위원장은 북한이 이미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파괴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것은 합의문 내용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서명 이후 제가 직접 들은 내용이다. 미사일 테스트를 계속하고 있었는데 그 시험장을 이제 곧 파기한다는 것이다.

평화라는 것은 언제나 그것을 위해 노력할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이 문제는 아주 오래전에 해결되었어야만 하는 것이었지만 이제 우리가 이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북한 주민들에게 기대와 평화를 가져다줄 수 있다. 누구든 전쟁을 일으킬 수는 있지만, 가장 용기 있는 사람만이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 남북한의 모든 국민들은 정말 재능이 많고 성실한 국민들이다. 남북은 같은 언어와 관습, 전통 역사 그리고 운명을 공유하고 있다. 이런 위대한 운명을 공유하기 위해선 한민족 핵의 위협으로부터 구해내야만 할 것이다. 물론 그게 완료될 때까지 제재는 계속 있을 것이다.

남북의 모든 국민들이 하나가 될 수 있는 날을 원한다. 이산가족이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 어두운 전쟁의 과거를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 밝은 미래는 이제 우리가 손만 뻗으면 닿을 수 있는 거리에 있다. 우리는 분명히 그를 향해 나아갈 것이다.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없을 거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했지만 이제 실제로 일어나고 있다. 오늘은 정말 세계 역사적으로 아주 위대하고 중요한 날이다.

김 위원장은 이제 곧 북한으로 돌아갈 것인데, 돌아가자마자 굉장히 많은 사람들을 만족스럽게 하고 또 안전하게 만들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다.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저는 영광이었다. 이 자리에 굉장히 많은 언론들이 있는데, 그래서 제가 참 불편한 느낌을 받기도 하고 있다. 하지만 그건 아마도, 이 일이 모두에게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는 사실을 제가 이해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이제 질문을 받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