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로동신문' 김정은 싱가포르 명소 참관 보도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1일 밤 싱가포르의 여러 명소를 참관했다고 12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6월 11일 싱가포르에 체류하시면서 시내의 여러 대상을 참관하시었다"라며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이 동행하고 싱가포르 정부의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옹 예 쿵 교육부 장관이 안내했다고 전했다.
▲ '로동신문' 김정은 싱가포르 명소 참관 보도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1일 밤 싱가포르의 여러 명소를 참관했다고 12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6월 11일 싱가포르에 체류하시면서 시내의 여러 대상을 참관하시었다"라며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이 동행하고 싱가포르 정부의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옹 예 쿵 교육부 장관이 안내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12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6월 11일 싱가포르공화국에 체류하시면서 시내의 여러 대상을 참관하시었다"라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11일 늦은 오후 싱가포르 일정을 5, 6시간 만에 신속히 보도한 것이다.

"김정은, 싱가포르 사회경제 발전 실태 이해"

북한 노동신문, 김정은 싱가포르 명소 참관 보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밤 싱가포르의 여러 명소를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자신의 한밤 투어를 안내한 싱가포르 정부 인사들과 인사를 나누는 김 위원장의 모습.
▲ 북한 노동신문, 김정은 싱가포르 명소 참관 보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밤 싱가포르의 여러 명소를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자신의 한밤 투어를 안내한 싱가포르 정부 인사들과 인사를 나누는 김 위원장의 모습.
ⓒ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관련사진보기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의 자랑으로 손꼽히는 대화초원과 세계적으로도 이름 높은 '마리나 베이 샌즈' 건물의 지붕 위에 위치한 '스카이 파크' 공원, 싱가포르항을 돌아보시면서 싱가포르공화국의 사회경제발전실태에 대하여 료해(이해)하셨다"면서 '마리나 베이 샌즈' 건물의 전망대에 오르시어 시내의 야경을 부감하시면서 싱가포르가 듣던바대로 깨끗하고 아름다우며 건물들마다 특색이 있다고, 앞으로 여러 분야에서 귀국의 훌륭한 지식과 경험들을 많이 배우려고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매체들은 또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항으로 가시는 길에 '쥬빌리' 다리 위에서 싱가포르의 도시형성전망계획과 듀리안극장에 대한 해설을 들으셨다"며 "오늘 참관을 통하여 싱가포르의 경제적잠재력과 발전상을 잘 알게 됐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참관에는 북한 노동당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수용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동행했다.

특히 당 중앙위원회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에 대한 소식을, 싱가포르 시민들이 김 위원장 일행을 핸드폰으로 찍는 장면 등 관련 사진 14장과 함께 1면에 보도했다.

매체들은 전날인 11일에도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했다는 내용을 대서특필했다.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북한의 이같은 보도 태도는 김 위원장의 각각 두차례 남북 정상회담이나 북중 정상회담을 회담 이후에 보도했던 것과 크게 차이가 난다.


태그:#김정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