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병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가 5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병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가 5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부산시장 선거가 '네 탓' 공방을 벌이는 상호비방전으로 흐르고 있다. 유력 후보들이 서로를 향해 날선 말을 쏟아내면서 정책 선거는 실종되어 가고 있다.

5일에도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서병수 자유한국당 후보는 혼탁해진 선거판의 책임을 상대에게 떠넘겼다.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한 서 후보는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을 찾아 "공명선거 협약하자는 오 후보야말로 공명선거를 흐리고 있지 않나"라면서 오 후보를 공격했다.

서 후보는 "오 후보와 선거 참모들은 '거짓말 시장'이니 '범죄소굴의 수장'이니 '바지사장'이니 하면서 저 서병수를 비방하고 음해했다"면서 "상대 후보를 거짓말쟁이, 범죄소굴 수장, 바지사장이라고 모욕하고 명예훼손 한 오 후보가 공명선거를 논할 자격이 있나"라고 말했다.

또 오 후보가 언론사 초청 토론회를 거부한 것을 두고는 "후안무치도 유분수"라며 "공명선거 협약 체결을 주장하고 싶다면 지금이라도 부산시민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고 1대1 공개토론에 무조건 응하라"고 요구했다.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오 후보 쪽도 가만 있지 않았다. 이날 오 후보 캠프는 지난 2월 오 후보가 한 건강검진 결과를 공개했다. 건강 이상설 제기에 대한 대응 차원이다. [관련기사: 건강 이상설 제기에 오거돈 후보 "공개 검진하자"]

오 후보 측은 건강검진 결과 공개와 함께 낸 입장에서 자신들이 제안한 공명선거 협약식을 거부한 책임을 서 후보에게 물었다. 오 후보 캠프는 "공명선거협약 공동 체결에 대해선 서 후보가 전혀 언급 없이 회피함에 따라 서 후보가 더 이상 공명선거에 대한 의지가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 후보 측은 "향후 서 후보 측의 흑색선전 및 비방 등 네거티브 선거에 일체 대응하지 않기로 하고,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통한 법적 조치만 강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서 후보는 오 후보 측의 입장이 전해지자 "후보자로서 검증 받아야 할 내용들"이라면서 "세간의 의혹들에 대해 일부 지적한 것이기 때문에 하등의 법상 문제가 없다"라고 공세를 이어갈 계획임을 분명히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