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혜경 바른미래당 안산시의원 후보 선거공보물
 이혜경 바른미래당 안산시의원 후보 선거공보물
ⓒ 엄미야

관련사진보기


 이혜경 바른미래당 안산시의원 후보 선거공보물
 이혜경 바른미래당 안산시의원 후보 선거공보물
ⓒ 엄미야

관련사진보기


보수 야당 소속 안산지역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이 '416 생명안전공원'(세월호 추모공원) 건립 반대를 선거 쟁점화하는 과정에서 세월호 유족들에게 상처를 주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바른미래당 이혜경 안산시의원 후보(사선거구: 초지동, 고잔동)는 각 가정으로 배달된 지방선거 선거공보물에 "앞으로 안산시가 70만~100만 도시를 꿈꾸는데 추모공원(봉안시설)은 안 되지 않습니까?"라며 "집 안의 강아지가 죽어도 마당에는 묻지 않잖아요? 부모님께서 돌아가셔도 마찬가지고요?"라고 적었다. 자칫 세월호 문제를 '강아지의 죽음'에 비유한 것처럼 비칠 수 있어 '막말' 논란이 예상된다.

 강광주 자유한국당 안산시의원 후보 선거홍보물
 강광주 자유한국당 안산시의원 후보 선거홍보물
ⓒ 엄미야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강광주 안산시의원 후보도 선거홍보물에 "세월호 납골당 화랑유원지 결사반대!"라고 적으며 세월호 추모공원을 '납골당'이라고 표현했다. 추모공원을 이슈화해 상대적으로 야당이 열세인 이번 선거판에서 '반전'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세월호 유가족인 예진엄마 박유신씨는 "어떻게 아이들을 개에 비유를 하나. 분통이 터져서 살 수가 없다. 가족들이 또 상처를 받을 일을 생각하니 가슴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유경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도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참사와 4.16 생명안전공원을 선거에 악용하는 사례를 제보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은 흐름을 비판했다.

유 위원장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안산 지역에서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납골당 반대' 프레임으로 선거를 치르 있다. 심지어는 '나는 다른 공약 없다. 오로지 납골당 백지화만이 공약이다'라고 떠드는 시의원 후보도 있다"라며 "4.16 생명안전공원이 마치 화랑유원지 17만 평 전부에 들어서는 것처럼 속이고 있다. 실제는 17만 평 중 7천 평(3.7%)이다. 봉안시설은 200평(0.1%)에 불과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4.16 생명안전공원이 그 자체로 소위 '납골당'이라고 한다"라며 "실제 4.1 6생명안전공원은 시민친화적 숲속에 가족들, 특히 청소년들이 자유롭게 찾아와 기억과 교훈을 밝고 활기차게 표현하고 승화시키기 위한 각종 시설과 프로그램으로 채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2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노동조합 활동가, 현재 경기지방노동위원회 근로자위원, 민주노총 성평등 가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두 딸의 엄마이자, 노동자의 아내로 노동자들의 살아가는 이야기를 기사에 담고 싶습니다.

라이프+ 여행·문화 담당 기자.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기 위해선 이야기의 힘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