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최근 발생한 갑질 논란에 관련해 피의자 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최근 발생한 갑질 논란에 관련해 피의자 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인부·가사도우미·경비원·운전기사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행·폭언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희씨가 이틀 만에 다시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피의자 신분인 이씨는 30일 오전 8시 20분 비공개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이씨가 우산으로 얼굴을 가린 채 황급히 조사실로 향하는 모습이 방송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이틀 전인 28일 이씨는 서울지방경찰청 포토라인을 앞에서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말을 반복한 뒤 약 15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조사에서 이씨는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이씨로부터 폭행·폭언을 당했다는 피해자 11명을 조사했다. 언론을 통해 여러 차례 이씨의 폭행 영상과 폭언 음성파일이 공개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씨는 동영상으로 공개된 2014년 호텔 증축 공사 현장에서의 폭행 장면 외엔 "기억이 안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시 이씨를 부른 경찰은 피해자와 이씨의 진술이 다른 부분을 재검토하고, 보강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은 반의사불벌죄(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처벌하지 않는 죄)인 폭행뿐만 아니라, 반의사불벌죄가 아닌 특수폭행·상습폭행 등의 혐의 적용까지 검토 중이다. 때문에 경찰은 가위·화분 등을 던졌다는 피해자들의 진술과 폭행이 얼마나 상습적으로 이뤄졌는지 여부를 증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빠르면 이번 주 안에 이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만약 이씨가 구속된다면 최근 불거지고 있는 이른바 '대한항공 사태' 이후 첫 총수 일가 구속 사례가 된다. 앞서 서울강서경찰서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에 대해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이를 기각했다.

이번 사태 이전에 대한항공 총수 일가가 구속된 사례는 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3년 전 '땅콩회항' 사건 때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은 바 있다.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그는 항소심에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으로 감형돼 석방됐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도 2000년 조세포탈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는데,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한편 이씨는 경찰 외에 출입국 당국과 관세청의 조사 대상이기도 하다.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로 이씨의 딸 조 전 부사장을 조사한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6월 초 이씨를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관세청도 다섯 차례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두 딸 조현아·조현민과 함께 이씨에게 출국 금지 조치를 내린 만큼, 조만간 소환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