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지난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소녀상은 흉물이 아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철거·이전 여부를 질문한 일본 기자에게 일침을 놓았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해 만든 '평화의 소녀상'이 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됐는지에 대한 설명도 곁들여졌다.

추 대표는 29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 간담회에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문제,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본다. 언제 이전해줄 수 있느냐"는 일본 <산케이신문> 기자의 질문을 받았다. 그는 특히 "(추 대표는) 법조인 출신이고 법치주의를 주장해오신 분 아닌가. 한국 사회에서는 법치가 아니라 반일하면, 애국하면 무죄라는 풍토가 있는 것 같다"면서 이 같이 질문했다.

추 대표는 이에 "대한민국은 법치의 나라다. 법치의 근간은 소수자·약자에 대한 배려와 정의, 사랑이 바탕이 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소녀상이 아무 것도 상징하지 않는다면, 그냥 하나의 의자이고 단순한 소녀상이라면 보기 싫을 이유도 없을 것이고, 굳이 누구보고 철거하라 할 필요도 없는 것"이라고 되받아쳤다.

특히 그는 "지금 질문한 것을 보니 보기 불편한 것 같다. 소녀상은 불편하라고 우리 시민단체에서 설치한 것 같다"라며 "이웃국가에 대해 국제법을 지키느냐, 안 지키느냐 문제로 들어갈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그것이 대한민국의 슬픈 역사이기도 하고. 한일 간에 풀어야 할 역사이기도 하다. 소녀상은 흉물이 아니다"라며 "소녀상은 나라 잃은 국가의, 힘 없는 소녀들을 끌고 가서 성노예를 시켰다는 사실을 고발하는 것이다. 다시는 그 같은 비극이 일어나선 안 된다는 점을 평화적인 방법으로 항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일본이 과거사에 대해 진정으로 참회하고 반성하고 그 피해자들에 대해 일일이 사과한다면 이렇게까지 양국 간 문제로 발전시키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제 (위안부 피해자) 몇 분 안 남았다. 그 때의 성적 수치, 인간다운 삶을 못 누리고 회한의 삶을 보낸 피해자들이 (일본은) 죽기만을 방치하는 것 아니냐. 슬픈 국민을 제대로 보호하지 못한 대한민국 정치인으로서 참으로 부끄럽다. 이 질문을 받는 자체가. 소녀상이 상징하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 참으로 죄송하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최근의 남북 정상회담·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등을 주제로 외신기자클럽의 요청으로 마련됐다.  


댓글14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