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경주 황성공원에서 후투티 촬영을 위해 모여든 사진애호가및 각종 카메라와 삼각대들의 모습
 경주 황성공원에서 후투티 촬영을 위해 모여든 사진애호가및 각종 카메라와 삼각대들의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몇 해 전부터 머리 깃털이 인디언 추장처럼 생겼다 하여 일명 '추장새'라 불리는 후투티가 새끼들에게 먹이를 주는 육추 모습이 SNS를 타고 조금씩 유포되기 시작했다. 그러자 이를 찍기 위해 전국의 사진동호회 회원들과 사진애호가들이 경북 경주 황성공원으로 몰려들어 유명세를 타고 있다.
 
주말인 26일 오후에도 경주 황성공원에는 후투티 둥지가 있는 7~8개소에 십여명씩 무리를 지어 후투티의 육추 모습을 찍기 위해 각종 카메라와 삼각대를 세워놓고 마치 촬영 경쟁이라도 하듯 분주히 움직이고 있었다.

후투티는 우리나라 중부 이북에서 주로 서식하며 자라는 여름새이지만 몇 해 전부터 이곳 경주로 내려와 둥지를 틀고 4∼6월에 5∼6개의 알을 낳아 품고 있다가 새끼로 부화하여 25여일 만에 둥지를 떠난다.
 
후투티 때문에 경주 황성공원에는 또 다른 특수를 노리는 업종이 있다. 다름 아닌 중국집이다. 인근에 식당이 없다 보니 후투티의 육추 장면을 담느라 사진 애호가들이 자리를 비우지 못하자 이웃 중국집 사장이 이를 알고 점심시간만 되면 오토바이를 타고 주문을 받아가는 진풍경도 벌어진다.
 
요즘은 후투티가 경주 황성공원에 영원히 번식과 육추활동을 할 수 있도록 사진애호가들이 후투티에게 가까이 가서 사진을 찍는 것을 서로 자제하자는 목소리도 있다. 하지만 주말만 되면 후투티를 찍기 위해 열심히 셔터를 누르는 소리에 새들이 놀라 소나무 주위만 빙글빙글 날아다니다 가는 경우도 있다. 무슨 특단의 조치가 없으면 안 될 것 같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