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철우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25일 대구수성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철우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25일 대구수성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철우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북미회담 결렬에 대해 안타깝다며 통일이 될 경우 경상북도가 기회의 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25일 대구경북언론인모임인 아시아포럼21 주최로 대구수성호텔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남북통일 없이는 최고 선진국으로 가기 어렵다"면서 "통일비용이 들더라도 통일로 가야 한다. 북미회담이 전격 취소된 데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하지만 남북회담에서 합의한 사항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믿어서는 안 된다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그는 "북한의 주장과 내심은 적화통일"이라며 "한 번도 적화통일을 버린 적 없다. 막강한 국력을 갖고도 우리가 이기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남북정상회담은 환영하는데 여러 번 속았기 때문에 의심은 해야 한다고 했다"며 "하지만 국민들한테는 남북회담 반대하는 것처럼 비쳐져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미국이란 나라는 항상 전략적으로 생각한다"면서 "북한에서 진정성을 보여주면 다시 대화가 가능하다고 본다. 미국은 북한이 진정성을 완전히 보이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경북은 기회의 땅이 될 것"이라며 "동해안 고속도로와 철도를 통해 러시아, 중국 가는 길이 열리고 포항 영일만항이 새로운 전진기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대구·경북의 가장 큰 화두 가운데 하나인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대해 조기에 이전지를 확정해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군 공항만 이전해야 한다는 일부 후보의 주장에 "그것만 가져갈 배짱 센 사람은 없다. 어느 지역 주민들이 찬성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원전 문제와 4대강사업에 대해서는 보수적인 입장을 보였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저는 탈원전에 대해 비판을 많이 한 사람 중 하나"라며 "원전이 가장 싸고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우리 옆에 50개 짓고 있는데 서남풍이 불면 우리에게 영향이 있다"며 "옆집에 터져서 위험한 것보다 우리가 터지는 게 덜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덕에 만들려고 한 것은 세계 최고의 제품"이라며 "(원전을 취소한 것)에 대해 나중에 후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4대강 사업의 부작용을 지적하는 질문에 그는 "4대강 재자연화로 옛날에 보이지 않던 물고기들이 많이 나타났다"며 "10년 지나서 판단해야 한다. 물을 가둬놔서 녹조가 생긴다고 주장하는데 기후변화 때문에 그런 현상이 나타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대강하고 난 다음에 이익 보는 게 얼마나 많나"라고 항변했다,

 이철우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25일 대구수성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철우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25일 대구수성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 후보는 최근 TK(대구경북)지역에서 민주당이 약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경쟁하면서 가는 것이 정상적인 나라로 가는 것"이라며 "선거는 어려워질수록 겸손해지고 지역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에 대해서는 "약진하는 만큼 경북에 대해 생각하는 바가 달라져야 한다"며 "현 상태로 대구경북민의 사랑을 받기는 어렵다. 왜 TK패싱이라는 말이 나오는지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후 책임지는 지역 정치인이 없다는 지적에는 "안타깝고 아쉽게 생각한다"면서도 "정치는 인기있는 사람 다 판다. 문재인 인기 있다고 하니까 상대 당 후보도 사진 찍고 걸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노사모도 폐족한다니까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났다"며 "친박 핵심으로 있는 사람에 대해 (잔존세력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거북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