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미국 현지시간) 백악관 명의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을 통해 오는 6월 12일로 예정됐던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다는 소식을 전하고 있는 CNN 홈페이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미국 현지시간) 백악관 명의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을 통해 오는 6월 12일로 예정됐던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다는 소식을 전하고 있는 CNN 홈페이지.
ⓒ CNN홈페이지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24일 오후 11시 40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미국 현지시간) 백악관 명의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을 통해 오는 6월 12일로 예정됐던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에게(Letter to Chairman Kim Jong Un')'라는 제목의 편지를 백악관 홈페이지에 올렸다. 그는 "가장 최근의 북한 성명에 나온 엄청난 분노와 적대감에 비춰볼 때, 오래 계획해온 회담을 하기엔 부적절하다"라고 썼다. 사실상의 회담 취소다.

트럼프는 "양측이 오랫동안 기다린 정상회담과 관련한 우리의 최근 협상, 토론 등과 관련하여 (함께 해온) 시간과 인내, 노력에 큰 감사를 드린다. 회담을 기대해왔다"고 서문을 연 뒤 "안타깝게도, 최근 성명서에 표시된 엄청난 분노와 열렬한 적대감에 근거할 때, 이번엔 오래 계획해온 회담을 하는 게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편지가 싱가포르 회담이 열리지 않는다는 것을 대변하도록 하자"면서 "당신(김 위원장)은 핵무력에 대해 말하지만, 우리의 것들 또한 매우 강력하기 때문에 나는 하나님께 그것들이 쓰이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하곤 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트럼프의 편지는 매우 정중했으나 강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명의로 24일(미국 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공개 편지를 보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명의로 24일(미국 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공개 편지를 보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다.
ⓒ CNN화면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 말미, 최근 북한이 미국 국적 억류자 세 명을 풀어준 데 대해 '아름다운 행동(That was a beautiful gesture)'이었다며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시점을 특정하지 않은 채 "언젠가(Some day) 만나길 고대한다"고도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 마지막 부분에서 "만약 당신이 가장 중요한 이 회담과 관련해 마음이 바뀌면 주저하지 말고 제게 전화하거나 편지를 보내달라"며 북미회담을 향한 여지를 다소 열어두기도 했다.

그는 "세계는, 특히 북한은, 평화와 번영과 부를 지속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고 있다"며 "잃어버린 이 기회는 역사상 매우 슬픈 순간(This missed opportunity is a truly sad moment in history)"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에 대해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뜻이 무엇인지 파악하려고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뜻이 무엇인지, 그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려고 시도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 전문을 번역한 것이다. 영어 원문은 백악관 홈페이지(직접 보기)에서 볼 수 있다.

트럼프, 김정은에 보낸 편지 'Letter to Chairman Kim Jong Un' 미 백악관 홈페이지에 트럼프 대통령 명의로 '김정은 위원장에게(Letter to Chairman Kim Jong Un')'라는 제목의 편지가 올라왔다. 회담을 취소하자는 내용이 담겨있다.
▲ 트럼프, 김정은에 보낸 편지 'Letter to Chairman Kim Jong Un' 미 백악관 홈페이지에 트럼프 대통령 명의로 '김정은 위원장에게(Letter to Chairman Kim Jong Un')'라는 제목의 편지가 올라왔다. 회담을 취소하자는 내용이 담겨있다.
ⓒ 미 백악관

관련사진보기


[전문]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취소 편지

김정은 위원장에게

최근 진행된 협상과 오래도록 바래왔던,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에 개최될 예정이었던 정상회담에 당신이 시간과 인내, 노력을 들인 것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정상회담을 먼저 요청한 것은 북한이었지만, 그 사실은 전혀 중요치 않았습니다. 저 또한 정상회담에서 당신을 만나길 고대했습니다. 애석하게도, 당신들의 가장 최근 성명에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에 비추어 보았을 때, 저는 이 시점에서 우리가 긴 시간을 들여 계획해왔던 회담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므로 이 편지가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을 대변한다고 생각해 주십시오. 이는 북한과 미국에게는 이익이지만, 전 세계에는 손해입니다. 당신은 당신의 핵 보유 능력에 대해 이야기 하지만, 우리의 핵 능력은 매우 강력하기에 우리가 핵을 사용할 일이 없기를 신께 기도하곤 합니다.

저와 당신 간에 경이적인 대화들이 형성되었다고 느꼈고, 결국 그 대화들만이 중요할 것입니다. 언젠가 당신을 만나길 고대합니다. 그리고 인질들을 풀어준 데에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그들은 이제 자신의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있습니다. 이는 아주 아름다운 행동이었고, 매우 높이 평가될 것입니다.

만약 이 중대한 정상회담에 관하여 마음을 바꾸신다면, 저에게 전화를 걸거나 편지를 쓰길 주저하지 말아 주십시오. 전 세계는, 특히 북한은, 지속적인 평화와 위대한 번영과 부를 가질 수 있는 굉장한 기회를 놓쳤습니다. 이 잃어버린 기회는 역사에서 진정으로 슬픈 순간으로 남을 것입니다.

2018년 5월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



댓글4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