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한항공 빌딩앞, "조양호 일가 OUT, 갑질 STOP"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대한항공직원연대 주최 '조양호 일가 및 경영진 퇴진, 갑질STOP 3차 촛불집회'에 참석했던 직원과 시민들이 행진을 한 뒤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앞에서 마무리 집회를 하고 있다.
▲ 대한항공 빌딩앞, "조양호 일가 OUT, 갑질 STOP"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대한항공직원연대 주최 '조양호 일가 및 경영진 퇴진, 갑질STOP 3차 촛불집회'에 참석했던 직원과 시민들이 행진을 한 뒤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앞에서 마무리 집회를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 총수 일가의 퇴진을 요구하는 대한항공 직원들이 4주 연속 촛불을 든다.

대한항공 직원연대는 "25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조양호 회장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을 위한 제4차 가면 촛불집회'를 연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 4, 12, 18일 각각 세종문화회관, 서울역, 세종로공원에서 세 차례 집회를 연 바 있다.

4차 집회 참석자들은 지난 세 차례 집회 때와 마찬가지로 '벤데타' 가면을 쓴 채 목소리를 높일 예정이다. 사회는 작가 허지웅씨와 익명 채팅방에서 닉네임 '(객실)그래서'를 쓰는 대한항공 직원이 맡는다. 1·2차 집회 때는 박창진 전 사무장이, 3차 집회 때는 변영주 영화감독과 '(객실)무소유'가 사회를 봤다.

3차 집회 때부터 진행된 거리행진도 4차 집회에서 볼 수 있다. 3차 집회 때는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까지 행진했는데, 이번에는 소공동 한진칼 빌딩을 향해 행진할 계획이다.

이번 집회에는 익명 채팅방을 개설한 이른바 '관리자'와 박창진 전 사무장과의 전화 연결도 계획돼 있다. 관리자는 그동안 전화 인터뷰나 기고를 통해 언론에 드러난 적은 있지만, 익명 채팅방 이외에 대한항공 직원들과 직접 소통하진 않았다.

관리자는 익명 채팅방에 집회 일정을 공지한 뒤 "집회 당일 중대 발표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가 말하는 '중대 발표'가 무엇인지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대한항공 직원연대 4차 촛불집회 포스터.
 대한항공 직원연대 4차 촛불집회 포스터.
ⓒ 대한항공 직원연대

관련사진보기


[관련기사]
[1차] 저항의 가면 쓴 '을의 반란'
[2차] "퇴진 위한 '비행'은 시작됐다"
[3차] 광화문 1천명, 가면 뒤 눈물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