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저임금 개악 저지' 민주노총 청와대 청원 민주노총이 21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국회는 최저임금 개악논의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 '최저임금 개악 저지' 민주노총 청와대 청원 민주노총이 21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국회는 최저임금 개악논의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이 '최저임금 개악 저지'를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을 21일 시작했다.

민주노총은 "국회가 최저임금위원회를 무시하고 최저임금법을 건드리려고 한다"며 "최저임금에 각종 수당, 상여금을 포함시키는 '임금삭감법'을 상정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또 "최저임금 7,530원은 최저임금 당사자들과 국민이 함께 싸운 결실"이라며, "국회 맘대로 개악 못한다"고 했다. 이어 "최저임금은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22일 오후 12시 50분 현재 6100명이 넘는 인원이 청원에 참여했다.

해당 청원에는 "최저임금으로 살아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피눈물을 흘립니다", "당은 당원들의 뜻을 모아 대변하는 자리입니다. 큰코다칠 겁니다", "최저임금 건들지 마라!", "문재인 대통령 1주년에 더불어자한당을 보게 되네요.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국회환노위의 최저임금개악 중단시켜야 합니다" 등의 비판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한편,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최저임금법 개정안 논의에 항의하는 의미로 21일 국회 안에서 기습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가 밥 먹여줍니다'라고 생각하는 일하는 노동자/시민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