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나는 자타가 공인하는 '상류' 사람이다. '하류' 사람들과 안 어울리는 건 아니지만 자주 어울리지는 않는다. 나는 하류사람들이 부러워하는 체질적으로 상류인간이다.

하류와는 달리 상류에서는 눈만 뜨면 산과 숲이요, 맑은 개울물과 깨끗한 공기가 넘쳐난다. 밤이면 별들이 쏟아진다. 미세먼지도 훨씬 덜하다. 상류는 사람의 몸과 기분을 쾌적하게 한다. 새벽에 일어나서 마당에 나서면 이보다 더한 축복이 있으랴 싶다.

상류의 산골 새벽은 여린 배추 속잎 같은 연둣빛 이미지다. 밭에 호미를 들고 나가면 점점 투명하게 날이 맑아 온다. 날은 '밝아'오는 게 아니라 '맑아'온다는 것을 상류 사람만이 안다. 나는 체질적으로 이런 일상이 맞다. 천부적인 상류인간인 것이다. 해발 600 고지가 넘는 곳이니 극 상류인간.

상류 사람에게도 시련이 없는 건 아니다. 도대체 어찌어찌하여 이곳까지 이런 쓰레기들이 몰려오는지 알 길이 없다. 겨우내 반쯤 흙에 묻히거나 얼어 붙어 숨죽이고 있다가 봄이 되어 세상이 가벼워지자 쓰레기들이 준동을 한다. 여기저기 눈에 띄기 시작하다가 바람이 불면 위아래 없이 구르기도 하고 날리기도 한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흔하고 가장 손쉽게 구할 수 있는 검정비닐이다. 상점에서 종량제 폴리프로필렌 마대(일명 피피PP 마대)를 3000원씩 두 개를 사 와서 집 앞 도로 아래와 계곡 기슭을 탐지견처럼 샅샅이 훑었다. 한나절이면 될 줄 알았는데 이틀이 걸렸다. 마대 두 개면 충분할 줄 알았는데, 준비한 마대 두 개는 금방 차 버리고 일반 마대도 대여섯 개나 더 채워졌다.
 버려진 쓰레기들
 버려진 쓰레기들
ⓒ 전희식

관련사진보기


검정비닐만 있는 줄 알았는데 웬걸 파란비닐, 빨강비닐, 노랑비닐도 있었다. 커다란 파란비닐 봉투에는 천안함을 두 쪽 냈다는 북한 어뢰추진체에 쓰여 있던 글씨체로 '강동구청'이라는 글씨가 찍혀 있었다. 강동구청이면 여기서 얼마냐. 500리 길을 달려 참 멀리도 왔다.

어떤 비닐봉지는 꽁꽁 묶여 있었는데 그 속에는 그야말로 백화점이었다. 삼겹살 살점이 말라붙은 은박지 접시가 있었고 양말 한 짝, 소주병, 고등어 굽는 석쇠, 참치 캔이 들어 있었다. 우산살이 다 꺾인 우산은 왜 비닐 속에 있어야 할까? 실패에 꽤 두툼하게 감긴 낚싯줄도 있었다. 장갑을 꼈지만 깨진 유리병을 담다가 내 손끝에 상처도 났다.

이 낚싯줄을 보고는 떠오르는 게 있어 집에 가서 낚싯대처럼 쭉쭉 뻗어나가는 로프식 고지톱(높은 나뭇가지를 자르는 톱)을 가져와서 비탈길 아래로 굴러 가 걸려있는 쓰레기를 뽑기인형 게임하듯이 건져 올렸다. 콕 찍어서 살살 당겨 올리면 아슬아슬하게 달려서 온다. 제법 재미있다.

쓰레기 탐색작업이 폭포가 있는 곳까지 진출했는데 그곳은 참 가관이었다. 그 비싼 북어 한 마리가 제상에 놓여 있었고 막걸리 병이나 일회용 접시들은 바로 옆 바위 틈새에 쌓아 태워버렸는데 타다만 잔해들이 마구 흩어져 있었다. 누가 이랬을까. 무슨 액을 막고 무슨 복을 빌러 와서는 이토록 계곡을 어지럽혔을까. 신령님이 이런 경우에도 복을 내려줄까?

읍내에서 농기계와 4륜 트럭을 몰고 와서 밭뙈기 농사를 짓는 사람이 지나가다가 나를 보고는 "어이~ 거기서 뭐해?" 하면서 차를 세웠다. 그렇다. 저 사람이 마구 뿌려대는 제초제 병과 농약 봉지도 여럿 주워서 따로 모아 놨었다. 그는 내가 무슨 약초 캐는 줄 알았는지 차에서 내려 물끄러미 비탈길 아래로 내려다 보길래 쓰레기 치우는 중이라고 했다.
낙심천만이라는 표정을 짓는 그는 "군청에 얘기하면 될 텐데 왜 그려~ "하고는 휭 지나갔다.

폭포 폭포 옆 쓰레기
▲ 폭포 폭포 옆 쓰레기
ⓒ 전희식

관련사진보기


맞다. 군청에 얘기하면 된다. 요즘은 군청 공무원이 옛날 머슴만도 못한지 눈이 와도 군청, 길이 패여도 군청, 비가 와서 토사가 나도 군청, 옆집 강아지가 병아리를 물어 죽여도 군청을 부른다. 면사무소는 아랫 사람들이라 높은 데부터 부르는 건지 알수가 없다. 언젠가는 동네 사람 하나가 술 먹고 트럭을 길에 세워둔 채 주정을 한 적이 있는데 그때도 직접 해결하지 않고 119로 전화하는 걸 봤다. 암. 나만이라도 참자. 군청 좀 쉬게 해야지.

쓰레기를 집 앞으로 옮겨서 다 부려놓고 종류별로 분리수거를 하는데 이장님이 애 쓴다면서 면사무소에서 100리터짜리 볼그레한 마대 두 개를 갖다 주셨다. 어림도 없어서 다시 읍내 상점에 나가서 피피 마대 두 개를 6000원 주고 더 사왔다. 이 정도는 해야 상류 사람답지 않겠는가. 상류층이 도덕적 책무를 다 한다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라는 말이 돈 많고 권세있는 사람들에게만 적용되는 게 아니라 알게 모르게 혜택을 입는 모든 사람들이 실쳔해야 할 덕목이리라.

날마다 떠올라 주는 고마운 태양. 공짜로 마실 수 있는 공기. 햇살과 단비. 꼭지만 틀면 나오는 물. 잘 딲여진 도로. 색색가지로 피어나는 꽃들. 이들은 내 노력으로만 존재하는 게 아니다. 이 모두로부터 나는 혜택을 입는다. 특권을 누린다. 내 도덕적 책무를 더 찾아봐야 할 이유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남도민일보>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94년 귀농. 2007년 3월부터 치매를 앓는 늙으신 어머니랑 사는데 삶의 새로운 영역을 맛 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노회찬을 기리는 기도실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