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홍인걸

관련사진보기


ⓒ 홍인걸

관련사진보기


대개 3월 중순이면 진달래가 피고 온갖 꽃들이 앞 다투어 피어대기 시작하지만, 해발 1193m인 팔공산 정상은 이제 봄이 오기 시작했다. 진달래가 피고 민들레가 피고 오미자 잎이 반쯤 나오고 그렇다.

ⓒ 홍인걸

관련사진보기


예전에는 군사 보호지역, 상수도 보호구역이라 정상까지 접근이 어려웠지만, 지자체와 군부대의 협의로 정상의 길을 틔워주어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었다. 오래전에는 사람들이 군사 보호구역인 줄 모르고 산천 경치에 심취되어 군부대 근처로 접근했다가 군에 의해 체포되어 각서를 쓰고 돌아간 이들도 종종 있었다.

ⓒ 홍인걸

관련사진보기


지자체에서 팔공산 정상에 '하늘정원'이라는 공원을 조성하여 둘레길도 만들고, 꽃도 심고, 팔각정도 만들어 누구나 마음껏 관광할 수 있도록 한 것은 반가운 일이다.

ⓒ 홍인걸

관련사진보기


마을에 있을 때는 유난히 더운 날이었으나 정상에 오르니 바람도 많고 안개가 자욱하고 조금 쌀쌀했다. 기압이 낮아서 골이 아플 정도로 호흡이 가빴다. 안개 때문에 깎아 지른듯한 절벽을 제대로 볼 시간이 짧은 게 옥에 티였다.

안개가 없는 날을 택해 다시 가볼 예정이다.
잘 있거라, 팔공산아!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연하는 것을 놓아 버리면 삶은 가슴벅찬 도전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