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리미래 우인철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발언
 우리미래 우인철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발언
ⓒ 박세미

관련사진보기


최근 강동구, 영등포구 등에서 2030 역세권 청년임대주택 사업에 대해 사업 부지로 선정된 지역의 인근 주민들이 청년임대주택을 '빈민아파트'라고 표현하는 등 집값하락, 우범지대 및 슬럼화 우려, 일조권 침해 등 다양한 이유로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처럼 주민과 청년들의 갈등은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17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성내동 주민들로 구성된 '성내동 청년임대주택 반대위원회'의 대규모 반대집회가 열렸다. 이에 맞서 청년정당 우리미래와 청년주거단체 민달팽이유니온 등 청년들이 연대하여 "청년들도 집에 살고 싶다"를 주제로 하는 맞불집회를 열었다.

비가 오는 가운데 50여 명의 청년들은 '아- 나도 집에 살고 싶다'라는 문구가 적힌 대형현수막을 서울광장에 펼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퍼포먼스 진행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인철 우리미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서울에 이렇게 많은 아파트와 집들이 있어도 어디에도 내 집은 없었다'며, "150만 원을 벌어 50만 원을 월세로 부담하고 명목도 불확실한 관리비에 10만 원을 더 부담하고 나면 남는 건 불안한 미래"라고 호소했다.

함께 집회를 주최한 민달팽이유니온의 최지희 위원장은 "청년 주거 문제가 이제는 사회적인 문제라고 이야기는 되고 있지만, 여전히 그 해결책이라고 하는 정책들은 맘 편히 반길만하지 않은 것 같다"라며 "남을 해치는 과도한 탐욕이 '재산권'이라는 이름 아래 공정하고 정상적인 시장을 만들기 위한 노력에 손놓고 있는 것이 정책의 철학으로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고 현 상황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서울시청 동측에서는 성내동 주민들의 '청년임대주택반대' 집회가 진행되었다. 주민들은 서울시가 주민들의 의사를 무시한 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민간업자 1인에게만 특혜주는 민간임대주택은 당장 취소되어야 한다"며 청년임대주택 사업의 공공성을 지적했다.

주민집회가 끝난 후 청년 측을 대변하는 우리미래 우인철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민달팽이유니온의 이한솔 사무처장은 성내동 주민측과 만나 정책에 대한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고, 앞으로 이 문제를 해결해나갈 수 있는 대책을 함께 고민해보자는 점에 동의하며 이야기를 마쳤다.

이처럼 공공임대주택의 사업 대상자가 직접 이 정책이 무산되지 않도록 목소리를 낸 것은 아주 이례적인 사례다. 김승수 서울시 주택건축국 역세권계획팀장은 "20년 넘게 공공임대주택 사업을 하고 있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며 "공공임대주택에 들어갈 예비입주자가 모여 이 정책의 무산을 막는 건 전세계에도 유일무이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주최 단체인 청년정당 '우리미래'은 지난 4월부터 영등포구 앞에서 '청년임대주택을 지키기 위한 24시간 철야텐트 농성'을 진행해왔으며, 청년주거단체 '민달팽이유니온'도 영등포구와 강동구에 찾아가 주민을 설득하는 활동을 하는 등 청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활동을 이어왔다.

오늘 맞불집회는 다행히 큰 충돌없이 마무리되었지만 청년들의 '주거권'과 인근 주민들의 '재산권' 논란은 좀처럼 좁혀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년들이 든 피켓 가운데 ''콩심은데 콩나고, 가난한 청년 심은데 가난한 미래난다' 라는 피켓문구가 씁쓸한 청년의 현실을 대변해주는 듯 하다.

덧붙이는 글 | 기자는 우리미래 당원입니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