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근 허구연 야구해설위원이 대전만 새로운 야구장 건설에 대한 움직임도, 시장 후보의 '공약'도 보이지 않는다고 쓴 소리를 내뱉어 논란이 된 가운데, 여야 대전시장후보들이 야구장 신축 공약을 앞다투어 내놓았다.

허태정 "야구장 신축 및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가 17일 오후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대전지역 5개 구청장 후보들과 함께 '야구장 신축 및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가 17일 오후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대전지역 5개 구청장 후보들과 함께 '야구장 신축 및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는 17일 오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에 앞서 '야구장 신축 및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한밭종합운동장에 2만 2천석 규모 내외의 야구장을 신축하고, 야구장 주변에 베이스볼 테마파크를 조성하며, 테마파크에 대전지역 노점상과 청년 푸드트럭을 입점시켜 '밤도깨비 야시장'을 조성하겠다는 것.

이날 허 후보는 "현 이글스파크는 시민들의 애환이 녹아 있는 54년 역사적 공간이지만 관람석 부족 문제로 신축 요구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며 "지금의 한밭종합운동장을 이전신축한 뒤, 그 자리에 2만석 규모의 새로운 구장을 새로 짓는 방안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야구장 주변 보문산 일대를 문화와 관광, 스포츠로 이어지는 가족체류형 관광벨트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대전의 상징인 보문산에 새로운 랜드마크 대전타워를 건립하고, 오월드와 플라워랜드, 뿌리공원 등 보문산 주변의 관광, 레저자원을 하나로 묶어 종합적으로 개발하겠다는 것. 적자에 시달리는 오월드의 기능을 보완할 수 있도록 인근에 명품 워터파크를 조성하고, 겨울철에는 동계 스포츠 종목 체험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옛 충남도청을 중심으로 문화예술 복합창의지구를 조성, 역사와 문화, 미래세대의 꿈이 자라는 거점으로 살리겠다는 구상도 하고 있다. 

허 후보는 "대전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을 때가 됐다. 대전의 원도심 중구에서부터 도시혁신의 새 바람이 시작될 것"이라며 "중구 재창조 프로젝트로 대전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대전시민 전체의 삶의 질을 고루 향상시키는 크고 담대한 도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성효 "독수리에게 새둥지... 'NEW 이글스파크' 조성"

 박성효 자유한국당 대전시장 후보는 17일 'NEW 이글스파크'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박성효 자유한국당 대전시장 후보는 17일 'NEW 이글스파크'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 박성효

관련사진보기


같은 날 자유한국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도 'NEW 이글스파크' 조성 계획을 내놓았다.

박 후보는 "50여년 넘게 사용 중인 대전야구장전야구장(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은 수차례 증‧개축에도 불구하고 협소한 관람석과 주차장 등 편의시설 부족으로 시민들의 불편을 겪어 왔다"면서 "제가 당선되면 New 이글스파크를 조성해 대전의 새로운 랜드마크이자, 가족형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건설방법에 있어서 '현 위치에서의 철거 후 신축'과 '새로운 부지로의 이전 신축'이라는 2개의 방안을 검토 중이다.

우선 현 대전야구장이나 한밭종합운동장을 철거한 뒤, 해당 부지에 신축하는 방안으로, 이 경우 토지보상이 필요치 않고 건축비의 국비보조가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대전야구장 부지 자체의 협소함과 한밭종합운동장을 대체할 새로운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는 것.

또 대전월드컵경기장 인근이나 서남부 종합스포츠타운조성 부지 내, 또는 제3의 부지를 선정해 신축하는 방안의 경우, 원도심 공동화 가중 우려는 물론 막대한 건축비 마련이 부담이다. 

이에 따라 박 후보는 당선되면 '(가칭)NEW이글스파크 건립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조속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후보는 "대전야구장 신축은 분명하다. 현 위치와 이전 신축의 선택만 남았을 뿐"이라며 "막대한 시민혈세가 투입되는 만큼 당선이 되면 여러 방안을 꼼꼼히 분석 비교 검토하고, 시민들과 의견을 충분히 나눈 뒤, 조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