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7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7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부부가 17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부부가 17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1(일)하는 경수캠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의 '캠프명'이다. 김 후보는 17일 오후 창원 의창구 소재 선거사무소에서 '1하는 경수캠프' 개소식을 갖고 '완전히 새로운 경남 필승'을 결의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국회의장 후보, 홍영표 원내대표, 민홍철 경남도당위원장과 강병원, 권칠승, 김두관, 김병기, 김병욱, 김진표, 김현권, 노웅래, 박광온, 박주민, 서형수, 설훈, 안민석, 우상호, 우원식, 윤호중, 이재정, 이철희, 이훈, 홍익표, 황희 의원 등이 참석했다.

또 예비후보였던 공민배 전 창원시장과 권민호 전 거제시장, 공윤권 전 경남도의원도 함께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후보와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정진용 한국노총 경남본부장,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를 비롯한 시장군수 후보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개소식은 사천남해하동지역위원장인 제윤경 국회의원(비례대표)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축전을 보냈고, 추미애 당대표가 "누가 무슨 말을 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누가 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 김경수 후보가 위기의 경남을 바로 세울 것"이라는 내용의 영상메시지를 보냈다.

[영상] '문전성시' 김경수 선거사무소 개소식... 누구누구 왔나
ⓒ 김경수TV

관련영상보기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 청와대 행사에 가야 하는데 김경수 후보 보러 오기 위해 안 갔다"며 "경남도민들이 그동안 자존심이 많이 상했는데 김경수 후보가 복원시킬 것"이라 말했다.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는 "내일이면 '광주사태'가 있었던 날이다. 광주사태이고, 6월항쟁이며, 촛불혁명이다"며 "광주에서 민주주의가 짓밟혔기에 '사태'이고, 6월항쟁은 정권교체에 실패해서 항쟁이며, 촛불로 문재인정부가 탄생했기에 혁명이다. 이번 선거에서 부산울산경남이 모두 승리해서 낙동강에서 촛불이 완성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로당원 김제윤(90, 마산)씨도 마이크를 잡았다. 김씨는 "김경수 후보의 아버지는 아들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을 그렇게 바랐는데, 지난 번에 국회의원이 된 지 보름 만에 돌아가셨다. 그래서 제가 김경수 후보한테 대한민국의 효자가 되라고 말했던 적이 있다"고 했다.

이 말을 들은 김경수 후보의 부인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김 후보는 인사말을 마치고 나온 김제윤씨한테 다가가 인사하기도 했다.

 1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후보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후보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1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김경수 "반드시 바꾸고, 반드시 이기겠다"


김경수 후보는 "문재인정부와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고, 새로운 경남을 만들겠다"며 "반드시 바꾸고, 반드시 이기겠다"고 말했다. 그는 "경남 경제와 민생을 어렵게 만든 정당과 세력을 이번만큼은 확실하게 심판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후보는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와 홍준표 대표는 과거를 먹고 사는 한 팀, 문재인 대통령과 저는 미래를 향해 가는 한 팀"이라며 "이번 선거는 과거팀과 미래팀의 대결"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한반도의 새로운 시작과 평화를 향한 새로운 출발, 가슴 벅찬 시간과 기회가 새봄처럼 온 것"이라며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동북아의 관문 경상남도가 새로운 주도권을 쥐고 경제를 살리고 도민들의 삶을 바꾸는 절호의 기회를 만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김 후보는 "노무현정부의 꿈은 역경과 시련을 통해 단단해졌고, 문재인정부의 국정은 도전과 참여를 통해 넓어졌다"며 "저는 새 정부의 기획자이자 설계자로 참여하여 경상남도를 위해 열심히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6월 13일, 지난 30년간 멈추어 버린 경남발전의 심장이 다시 뛰기 시작할 것"이라며 "경상남도의 발전과 대한민국의 성공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김 후보는 최근 일부 언론과 야당의 네거티브 공세와 관련 "야당은 늘 국민의 여망과 거꾸로 가고 있다"며 "그분들은 네거티브로 이번 선거를 진흙탕으로 끌고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또 "저들의 네거티브라는 무기가 얼마나 낡고 낡은 것인지, 무디고 무딘 것인지 보여주겠다"며 "제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 반드시 이기겠다"고 다짐했다.

개소식 본행사에 앞서 캠프명 '1하는 경수캠프'를 공개했다. 김 후보측은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SNS를 통해 캠프명을 공모했고, 응모작 대부분이 '새로운 경남으로의 변화를 이끌 적임자', '일 잘하는 김경수'에 대한 이미지로 모아졌으며, 이를 기호 '1번'과 접목시켜 "1하는 경수캠프"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는 17일 오후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면서 참가자들한테 인사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는 17일 오후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면서 참가자들한테 인사를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17일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후보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17일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후보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1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김경수 후보가 인사말을 한 김제윤 당원한테 다가가 인사하고 있다.
 1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김경수 후보가 인사말을 한 김제윤 당원한테 다가가 인사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