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군 트라우마센터' 필요성을 제기했다. 군이 '사소하고, 지엽적인' 문제로 여기는 군 피해자들을 위해 정신건강 분야의 치유가 필요하다는 생각에서였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종대 정의당 의원(비례대표)이 "북한과 미국 간 갈등의 핵심은 CVID중 Verification, 즉 비핵화 검증이다, 여기에서 합의가 안 됐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앞서 16일 북한이 미국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가운데, 북미간 '비핵화 검증 방식'을 두고 차이가 빚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17일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이같이 말하며 "비핵화 해법으로 북한은 단계적·동시적 방식을 말한다면 미국은 일괄타결 방식을 고수하며 'CVID(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나아가 'PVID(Permanent VID: 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말하고 있다. 여기서 서로 이견 해소가 안 된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16일)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에선 지난주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회담이 원만히 잘 진행됐다고 보도하지만, 제가 알기론 다르다"라며 "정통한 소식통은 '북한 비핵화 방식을 놓고 북미 양측이 심각한 이견을 드러내어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고 전한다"라고 썼다(관련기사: 김종대 의원 "문재인 정부, 판문점합의에 너무 도취").

특히 북한이 앞서 실명을 언급하며 지적한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로, 비핵화 해법으로 '선 핵포기, 후 보상'을 골자로 하는 '리비아식 모델'을 주장해 온 인물이다. 볼턴 보좌관은 16일(현지시각) 미 폭스뉴스 인터뷰를 통해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노력하겠지만, 회담의 목적인 CVID를 버리진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관련기사: "북한, 핵 포기 안 하면 북미정상회담 짧게 끝날 것").

김 의원은 미국 측 소식통과 백악관 발표 등을 근거로, 북미정상회담이 깨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회담 전까지 협상과 조율이 계속될 것이다, 미 백악관에서 나온 입장을 보면, (관계자들을) 진정시키고 가는 방향"이라는 것. 이어 그는 "마치 남의 일처럼 북미 간에만 맡겨둘 게 아니다"라며 한국 정부의 개입,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강조했다.

[관련 기사]
북, 고위급 회담 무기연기 통보… "한미 맥스썬더 훈련, 도발"
"볼턴, 도 넘은 요구"... 전문가들 "북미정상회담 깨지지는 않을 것"



10만인클럽아이콘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