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야간 대치동 학원가 근처에 모범운전자가 교통질서 유지 및 계도활동을 펼치고 있다.
 야간 대치동 학원가 근처에 모범운전자가 교통질서 유지 및 계도활동을 펼치고 있다.
ⓒ 강남구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 강남구가 야간에 교통 몸살을 앓고 있는 대치동 학원가에 대한 교통정리에 나선다.

강남구(구청장 권한대행 주윤중)는 상습 교통정체 구간인 대치동 학원가에 모범운전자를 배치한다고 17일 밝혔다.

배치인원은 1일 6명으로 (사)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 수서지회원 중 지원자로 선발되며, 학원 밀집 구간인 역삼로, 삼성로, 도곡로, 남부순환로에 배치돼 평일 21시부터 23시까지 활동한다.

대치동 학원가는 총 1,000여 개의 학원이 밀집해 있어 학원 수업이 종료되는 저녁 10시 전후로 자녀를 태우려고 온 차량들로 인해 심각한 교통정체가 발생한다. 이와 관련된 민원이 매월 400여 건에 이를 정도다. 또한 불법 주ㆍ정차로 단속된 차량은 지난해에만 2천733대이나, 다른 곳으로 이동하도록 계도한 차량은 1만3천800대나 된다.

강남구는 2014년 5월부터 수서경찰서와 합동으로 특별단속반 3개팀(각 5명)을 운영하고 있으나 계도하기에도 벅차 주차단속 업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구는 모범운전자를 추가로 배치해 교통질서 유지 및 계도를 담당하게 했다. 경찰(2명)과 단속원(6명)은 단속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강남구는 학원연합회 강남지회 등과 연계해 학부모 대상으로 대중교통 이용을 권하는 안내문을 발송하고, 수서경찰서와 협의를 통해 학원차량 및 학부모 차량 임시주차 허용구간 지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민원발생 빈도가 높은 지역에 따라 CCTV 단속 기준을 강화해 버스정류장, 교차로, 횡단보도 일대를 주ㆍ정차 절대금지구역으로 지정하고 기존 8분 단위 촬영에서 5분 단위로 간격을 조정했다.

구 관계자는 "대치동 학원 밀집지역에서 발생하는 불법 주·정차를 근절해 올바른 주ㆍ정차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모범운전자 배치에 대해 한 주민은 "매일 밤 정말 대치동 학원가는 큰 도로뿐만 아니라 이면도로까지 주정차를 하고 있어 차량을 운전하기 정말 힘든 지역"이라면서 "과연 운전자들이 모범운전자의 지시를 따르고 주정차를 하지 않을지 벌써부터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대치동 학원가 교통문제는 단속을 한다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강남의 교육열이 사라지지 않는 한 이 문제는 영원히 해결할 수 없는 문제"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10만인클럽아이콘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