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여야가 드루킹 특검과 추경안 동시 처리 시한을 하루 앞둔 17일 막판 협상을 이어간다. 특히 여야는 드루킹 특검 수사의 범위를 놓고 사흘 째 협상을 이어가고 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제 추경과 드루킹 특검을 동시 처리하기로 한 본회의가 36시간 남았다"라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국회 정상화는 인고의 산물이라고 한 만큼 반드시 성과로 이어져야 한다"라고 압박했다.

홍 원내대표는 야권에 "추경을 통과시키고 나서라도 5월 국회 기간 동안의 입법 성과를 위해 교섭단체간 정책위의장과 수석부대표가 참석하는 민생입법협의체를 구성하자"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홍영표, "교섭단체간 민생입법협의체 구성" 제안도

야당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는 보다 강경한 발언을 이어갔다. 진 수석부대표는 "야당이 발의한 (드루킹)특검안은 국정농단 사태로 결국 현직 대통령의 탄핵까지 불러온 최순실 특검보다 더 큰 규모이고 긴 기간"이라며 "그걸 받아들여야 합의가 된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야당의 특검법안은 지나치게 무리해 본인들 스스로도 안 된다는 것을 알면서 협상의 여지를 위해 주장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김종민 원내부대표도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 한국당이 협상에 이것저것들을 다 올려놓고 있다"라면서 "야당은 특검의 취지에 잘 부합되는 논의를 해주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여야는 지난 14일 국회 정상화를 극적으로 타결하면서 오는 18일 드루킹 특검과 추경안을 동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야당이 주장했던 드루킹 특검의 수사 범위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명시되지 않았다.

각 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은 이날 오후 협상을 재개한다. 국회는 이날 예결위와 기재위를 열고 추경안 심사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