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연합뉴스=EPA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해 "지켜보자"라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여전히 유효하냐는 질문에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We'll see)"이라고 말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여부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결정도 내리지 않았고, 통보받은 것도 없다"라며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질지 지켜보자. 그것이 무엇이든 간에"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엄포를 놓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우리는 지켜볼 것"이라며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다만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 주장을 고수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적용할 비핵화 방식이 '리비아 모델'이라는 것이 미국의 공식 방침인지에 대해 "그것이 우리가 적용하려는 모델인지 알지 못한다"라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나는 리비아 모델이 (미국 정부 내) 논의의 일부인 것을 본 적이 없다"라며 "그러한 견해가 나왔다는 것은 알지만, 우리가 그것을 따르고 있다고 보지 않는다. 북한의 비핵화 방식에 정해진 틀(cookie cutter)은 없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의 비핵화 방식으로 내세운 '선 핵 폐기-후 보상'이며 북한 핵무기와 핵시설을 미국으로 옮기는 '리비아 모델'을 내세운 것을 공식 부인하며 한발 물러선 것이다.

미 언론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포기 안 해"

샌더스 대변인은 일방적인 핵 포기를 강요할 경우 북미정상회담을 무산시킬 수도 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충분히 예상했던 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최고의 협상가이고 우리는 매우 자신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어려운 협상(tough negotiations)에 매우 익숙하다"라면서 "북한이 만나길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을 것이고, 그들이 원하지 않더라도 괜찮다. 그렇다면 우리는 최대의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가 따르는 북한 비핵화는 '트럼프 대통령 모델'이라고 강조하며 북미정상회담 개회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그것이 열릴 것이라는 데 아직 희망적(hopeful)이며 회담을 기대하고 계속 전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언론은 전날 북한이 남북고위급 회담의 전격 연기를 발표한 데 이어 미국의 일방적인 핵 폐기 요구에 반발한 것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비핵화 원칙을 고수하면서도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했다.

CNN 방송은 "새로운 변수로 인해 북미정상회담은 북한의 진정성 여부를 직접 가늠할 기회로 그 의미가 더욱 커질 수 있다"라며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겠다는 결심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도 "김 위원장은 엄청난 정치적 성공으로 명성을 얻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욕망을 이용하며 북한의 체제 보장을 확실히 약속 받고 싶어한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북미정상회담은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