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사열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6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홍덕률 예비후보에게 후보단일화를 제안했다.
 김사열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6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홍덕률 예비후보에게 후보단일화를 제안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오는 6.13지방선거에서 대구시교육감에 출마하는 김사열 예비후보가 홍덕률 예비후보에게 후보단일화를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일부 시민단체와 시민들이 두 후보의 단일화를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까지 이어지면서 단일화가 성사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 예비후보는 16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교육의 혁신이라는 대명제와 더불어 대구교육의 미래를 진심으로 걱정하는 깨어있는 대구시민들의 요구에 부응하고자 홍덕률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정치를 해본 경험도 없고 정치공학적인 계산을 해본 사람도 아니다'면서 "저와 홍 후보와의 단일화는 이념을 넘어 건강한 대구교육을 만들겠다는 교육신념에 대한 단일화"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이자 사업가, 지난 정권의 수혜자라는 수식어가 붙어 있는 비교육전문가 후보에게는 절대 대구교육을 맡길 수 없다는 지혜로운 대구시민들의 염원이 담긴 단일화"라며 "홍 후보께서 부디 현명한 판단을 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또"만약 저와 홍 후보가 단일화를 이뤄내지 못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단일화 실패에 대한 시민들의 원망과 비난의 무게를 평생 짊어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박근혜정부에서 여성가족부장관을 지낸 강은희 예비후보가 대구시교육감이 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최순실이 나라 전체를 농락하고 측근들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서 당사자를 감옥에 가게 한 것"이라며 "내각 출신 중에서 유일하게 출마한 강 후보는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홍덕률 "진영논리와 관계없는 단일화 제안 검토할 수 있어"

 홍덕률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4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강은희 에비후보의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위반'을 문제삼았다.
 홍덕률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4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강은희 에비후보의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위반'을 문제삼았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김사열 후보가 단일화를 제안한데 대해 홍덕률 예비후보는 "특정 진영의 후보와 진영논리에 입각한 단일화는 대구교육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단일화 제안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오로지 학생과 대구교육 발전을 위해 출마했고 특정 진영의 후보라고 생각한 적도 없다"면서 "진영논리와 관계없이 제안되는 주제라면, 학생과 대구교육 발전을 위한 순수한 제안이라면 그것이 누구에 의한 어떤 제안이라도 검토할 수 있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지역 시민단체와 시민들도 단일화를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에 나서는 등 두 후보에 대한 단일화 압박에 나섰다. 단일화 서명에는 하루만에 수백여 명이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김사열·홍덕률 대구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촉구한다"며 시민들의 온라인 서명을 받고 있다.

이들은 "대구교육을 혁신하고자 하는 다양한 노력이 있어왔으나 결실을 맺지 못하였고 교육현장과 시민들은 경쟁과 입시위주의 대구교육이 계속될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2018년 대구교육감 선거는 대구교육을 바꾸고 좀 더 나은 대구교육을 만들 절호의 기회"라고 주장했다.

이어 "두 후보가 제시하는 대구교육의 비전은 매우 닮아있다"며 "두 후보의 지혜와 열정을 합쳐 대구교육을 바꾸어야 한다. 시민들의 열망과 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모아 대구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이루어내고 대구교육의 미래를 바꾸자"고 강조했다.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