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작년 12월 김경수 전 의원은 직접 드루킹에게 전화를 걸어 도씨를 '센다이 총영사'에 임명하는 제안을 했다. 그러나 드루킹은 '한직'이라며 거부했다. 김 전 의원이 자신을 기만했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조선일보> 16일자 보도

"드루킹이 김경수에게 청탁한 오사카 총영사 자리가 불발된 이후 대선 경선 승리 도운 대가로 센다이 총영사 제안, 드루킹이 한직으로 여겨 거부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이런 사실이 밝혀졌음에도 (민주당은) 딴소리 계속 할 거냐. (드루킹 특검에는) 최순실 특검에 준하는 수사인력 지원이 수반돼야 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16일 기자회견

'특검법안' 발언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특검법안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 '특검법안' 발언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특검법안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조선일보>가 '쿵'하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짝'했다. 16일 <조선일보>가 보도한 그대로를 기자회견 자리에서 언급한 김 원내대표는 이를 근거로 "최순실 특검에 준하는 특검"을 요구했다.

현재 여야는 오는 18일로 예정된 드루킹 특검 법안 처리와 관련해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 내곡동 사저 의혹을 수사한 특검과 유사한 수준에서 특검 활동 기간과 규모를 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2016년 최순실 특검에 준해 특검팀을 꾸려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내곡동 특검은 58명으로 구성됐고, 최순실 특검은 105명의 인원이 투입됐다.

이러한 가운데 김 원내대표는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사정당국의 말을 근거로 한 16일자 <조선일보> 보도를 거론하며 "이런 사실이 밝혀졌다"면서 '최순실 특검'에 준하는 특검을 촉구했다. 반면, 김경수 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 측은 "사실이 아니다,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성태 "특검답게 이뤄지지 않으면 특단의 방안 결심할 수밖에"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만나 특검법 세부내용에 대해 협의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특검 규모는 물론이고 특검 수사 범위에 김경수 후보를 넣을지를 두고 의견차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김경수 전 의원이 특검 수사 대상에 빠지면 특검은 왜 하냐"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수사 대상은 드루킹 댓글 조작과 관련된 사람은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 김경수 전 의원을 비롯한 사건 관련자 그 누구도 포함될 수 있다"라며 "민주당은 특검 규모나 수사 기간을 놓고 내곡동 모델을 세우지만 이건 특검 시늉만 내면서 면죄부 특검으로 가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에 불과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수사 범위를 축소하고 수사 대상을 제한하고 수사 팀 규모마저 최소화하려는 시도는 그만둬야 한다"라며 "특검이 특검답게 이뤄지지 않으면 특단의 방안을 결심할 수밖에 없다"라고 엄포를 놨다.

그는 '특단의 조치'가 무엇인지 명확히 밝히지 않은 채 "민주당이 의원직 사퇴 처리만을 위해 임기응변식으로 국회 정상화에 임했다면 향후 발생되는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민주당에 있다"라며 특검과 추경 처리 불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어 "특검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추경에도 영향을 주냐"는 질문에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특검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추경도 연달아 처리되지 못해 어렵게 정상화된 국회가 다시 파행 될 수 있는 것이다.

한편, 김경수 후보 측은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사실을 왜곡하는 의혹 부풀리기"라고 반박했다.

김 후보 대변인인 제윤경 민주당 의원은 이날 성명자료를 통해 "조선일보는 단순한 인사 추천을 마치 인사에 직접 개입하고 청탁이라도 한 것처럼 침소봉대해 보도하고 있다"라며 "새로운 사실이 드러난 것이 아님에도 수사과정을 실시간 보도하며 의혹 부풀리기에 여념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