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르노삼성자동차의 소형 해치백, 클리오. 지난 16일 르노삼성자동차는 강원도 강릉시 일대에서 클리오 시승행사를 열었다.
▲ 르노삼성자동차의 소형 해치백, 클리오. 지난 16일 르노삼성자동차는 강원도 강릉시 일대에서 클리오 시승행사를 열었다.
ⓒ 최은주

관련사진보기


클리오의 측면. 지난 16일 르노삼성자동차는 강원도 강릉시 일대에서 클리오 시승행사를 열었다.
▲ 클리오의 측면. 지난 16일 르노삼성자동차는 강원도 강릉시 일대에서 클리오 시승행사를 열었다.
ⓒ 최은주

관련사진보기


르노삼성자동차가 또 한 번의 태풍을 일으키려 한다. 지난 2013년 큐엠쓰리(QM3)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의 포문을 연 것처럼 이번에는 소형 해치백, 클리오로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자 한다. 침체된 소형차 시장에 활기도 불어넣고, 판매도 늘릴 계획이다.

지난 15일 강원도 강릉시 일대를 달리며 르노삼성의 신차, 클리오를 만나봤다. 편도 약 63km의 시승구간은 일반국도, 고속도로, 방향 변화가 급격한 곡선도로 등으로 구성됐다.

클리오의 실제 모습을 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회사는 공식출시에 앞서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전용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이 자리를 빌어 클리오 외관의 요모조모를 살펴봤었다. 그리고 시승행사 당일, 야외에 서 있는 모습은 실내 조명 아래에서와는 사뭇 달랐다. 각 부분의 특징적인 요소들이 더욱 부각됐고, 생동감이 넘쳤다.

마냥 귀여운 외모인 줄 알았던 전면부는 생각보다 다부진 인상이었다. 이는 다이아몬드 모양의 커다란 엠블럼(로장쥬), 범퍼 하단의 액티브 그릴 셔터가 단단한 하관처럼 보였다. 로장쥬를 중심으로 길게 뻗은 라디에이터 그릴은 QM3와 비슷한데, 르노의 새로운 디자인 기조인 큐를 대표하는 부분으로 클리오에 가장 먼저 적용됐다. 소형차치고 상당한 크기의 전면 등은 마치 배의 노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다. 국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엘이티(LED) 등이 쓰였다.

옆모습은 날렵함과 안정감을 동시에 풍긴다. 창문 아래의 크롬 선이 뒤로 갈수록 치켜 올라가 속도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그리고 차체 하단부의 사이드실을 부피감 있게 처리하고, 크롬 장식을 넣어 무게 중심과 보는 이의 시선을 아래에 머물도록 했다. 여기에 기본으로 탑재되는 17인치 타이어가 안정적인 느낌을 배가한다. 후면부는 엠블럼이 큰 만큼, 후면등의 크기를 줄여 균형감을 맞추면서 깔끔하게 구현했다. 대신, 빵빵하게 볼륨을 넣어 단조로움을 피했다. 앞-옆-뒤 크롬 장식을 빨간색으로 바꿀 수 있는데, 이는 흰색(에투알화이트) 외장색만 조합이 가능하다.

클리오의 실내. 지난 16일 르노삼성자동차는 강원도 강릉시 일대에서 클리오 시승행사를 열었다.
▲ 클리오의 실내. 지난 16일 르노삼성자동차는 강원도 강릉시 일대에서 클리오 시승행사를 열었다.
ⓒ 최은주

관련사진보기


실내는 QM3와 크게 다르지 않다. 유광 처리된 검은색 플라스틱 테두리에 쌓인 7인치 인포테인먼트 화면부터 다이얼 공조 장치등 대부분이 비슷하다. 계기판의 모양이 약간 다른데, 속도만 표시되는 가운데도 크롬으로 둘려 속도계와 엔진 회전계와 구분돼 복잡해 보인다. QM3처럼 통합을 하는 편이 정보 전달도 쉽고, 보기에도 편할 것 같다. 상단 화면에서 평균 연비 등의 정보를 나타내는 글자는 복고풍 게임의 글씨체 같다. 한글은 지원하지 않고, 영어로 표기된다.

크루즈 컨트롤 버튼의 위치도 QM3와 같다. 변속 레버 옆에 있다. 주행 중 조작이 불편해 사고 위험성이 있으므로 5세대에서는 반드시 개선되길 바라는 부분이다. 또, 문 안쪽 손잡이 밑이 뚫려 있어 작은 소지품을 수납할 수 없어서 불편하다. 전체적으로 실내 수납 공간이 적다. 시트의 재질이 먼지가 잘 탈 것 같은 직물이라는 것과 통풍 기능이 없다는 것도 아쉽다. 반면, 가속-감속페달이 오르간 페달이라는 점과 크롬처럼 보이는 플라스틱이 쓰인 변속 레버는 스포티한 감성을 부여해 마음에 들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소형 해치백인 클리오. 지난 15일 르노삼성은 강원도 강릉 일대에서 클리오 시승행사를 열었다.
▲ 르노삼성자동차의 소형 해치백인 클리오. 지난 15일 르노삼성은 강원도 강릉 일대에서 클리오 시승행사를 열었다.
ⓒ 르노삼성자동차

관련사진보기


시동을 걸고, 페달을 밟자 르노삼성 디젤 차량 특유의 껄끄러움이 느껴졌다. 엔진 회전수 1500 알피엠(RPM),시간당 속도 30km를 넘으면 이 같은 느낌은 없어진다. 이를 싫어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금세 적응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실용영역 구간인 1500~200rpm에서는 매끄러운 주행이 가능했다. 가속 페달을 더 깊게 밟지 않아도 최고제한속도 110km/h에 도달했다. 곡선 구간에서도 치우침 없이 탈출이 가능했다. QM3와 같은 엔진(1.5dCi), 같은 변속기(6단 무단)를 탑재했지만, 더 낮은 전고, 가벼운 몸무게 덕에 날쌘 움직임을 뽐냈다.

속도가 시속 90km 언저리에 다다르면 귀 양쪽에서 바람소리(풍절음)가 들려왔다. 소형차다보니 노면 소음도 올라왔다. 감속 시에는 1500 이하로 엔진 회전수가 떨어지면서 운전대(스티어링휠)에 잔잔한 진동이 전달됐다. 3시간가량 주행을 하는 동안 연비는 전혀 개의치 않았고, 고속은 물론, 곡선 주로에서도 차량을 한계까지 몰아붙였다. 그리고 기록한 최종연비는 16.7km/l였다. 클리오의 공인연비는 17.7km/l다.

시승에 앞서 외관 디자인부터 주행성능 등 차의 전반적인 부분들이 전혀 새롭지 않을 거라 예상했었다. 하지만 아니었다. 실제로 도로 위를 달리는 클리오의 모습은 쇼룸에서 본 것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다가왔고, 주행성능 또한 QM3와는 차이를 보였다.

르노삼성에게 클리오는 단순히 판매만을 의미하는 차종이 아니다. 회사관계자가 말했듯 르노 브랜드를 국내에 공식적으로 처음 소개하는 역할을 맡았다. 앞으로 선보일 경상용차를 비롯해 다른 차종이 들어올 길목을 좋은 방향으로 터놔야 한다. 클리오의 성공에 따라 본사에서도 더 많은 차종을 가져올 명분이 선다. 클리오에 거는 회사의 기대가 클 수밖에 없는 이유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