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15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 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현 검찰총장 역시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15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 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현 검찰총장 역시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현직 검사의 수사 외압 폭로를 계기로 출범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에게도 '외압'이 존재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외압 피해자이자 폭로 당사자인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는 15일 오전 서울 서초동 변호사교육문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월 15일 수사단의 대검찰청 반부패부 압수수색은 언론보도와 달리 진행되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진상조사단(수사단)에서조차 이런 일이 벌어지고, 해당 사실을 국민들은 알지 못한 채 은폐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누군가 압수수색 막았다"

안 검사에 따르면 이날 수사단은 대검 반부패부가 안 검사에게 수사 축소를 위한 외압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시도했지만 '누군가'의 저지로 온전히 진행되지 못했다.

안 검사는 "그날 현장에 있던 분께서 제게 어렵게 상황을 말씀해주셨는데 그 얘기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라면서 "대검 반부패부에서 다른 날로 잡아달라고 해 증거를 소실시키지 않겠다는 서약서만 받고 철수, 이틀 후에 실제 압수수색이 진행됐다고 들었다"라고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최초 압수수색을 시도한 15일에는) 수사단은 대검 연구관이 건네주는 프린트물만 받아왔고, 차량 압수수색도 피압수자들이 가져오지 않았다고 하자 번호만 알려주면 압수수색한 걸로 처리하겠다고 했다고 전해 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안 검사는 "무려 이틀이나 지난 후에, 아무도 모르는 상태에서 압수수색이 진행됐는데 과연 증거 인멸이 없었는지 의문"이라며 "다른 이유로 압수수색을 저지했다면 그 이유라도 언론에 밝혔어야 했다"라고 말했다.

압수수색 무산 배경으로는 검찰 최고위층을 지목했다. 안 검사는 "김우현 대검 반부패부장인지 문무일 검찰총장인지 알 수는 없으나 수사단의 압수수색을 저지할 정도라면 검찰 최고위 간부가 관여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라고 했다.

"문 총장이 수사 관여... 개입하지 말아달라"

지난해 12월 문무일 검찰총장이 이 사건 수사에 직접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안 검사는 "당시 수사팀이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검토 결과 보고서를 상부에 제출했는데, 문무일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의 대면보고 자리에서 이에 대해 심하게 질책했다"라면서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다른 사건과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조사를 못한다'라는 다소 이해할 수 없는 지적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안 검사는 "이후 수사팀 회의에서 대면보고 자리에서 총장님이 대노하셨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권 의원을 소환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바꿨다"라고 말했다. 

안 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게 된 이유에 대해 "언론에 간간이 보도된 수사 경과를 보면 제가 제기한 의혹이 제대로 진행되는지 의문스러운 상황임에도 문 총장님은 다양한 곳에서 강원랜드 수사가 곧 마무리될 거라고 말했다"라면서 "수사단이 정치적 요인 또는 다른 요인에 의해 수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그 누구도 개입하지 말아 달라"라고 요청했다.

안 검사는 지난 2월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2017년 4월 춘천지검에서 강원랜드 채용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최종원 당시 춘천지검장으로부터 사건을 조기 종결하라는 외압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또 지난해 말 부실수사 논란으로 해당 사건을 재수사하는 과정에서도 현직 국회의원과 전직 고검장이 언급된 증거목록을 삭제하라는 부당한 압력을 받았다고 밝혔다.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법조팀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