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환경부가 조사한 2015-2016 전국 주택 라돈 검출 조사 결과 중 전국 광역단체별 기준치 초과율.
 환경부가 조사한 2015-2016 전국 주택 라돈 검출 조사 결과 중 전국 광역단체별 기준치 초과율.
ⓒ 대전충남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대전의 주택 12.9%가 1급 발암물질인 라돈 검출 기준치를 초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네 번째로 높은 수치다.

최근 대전 지역 6개 학교와 충남 104개 학교 등 전국 408개 학교에서 라돈이 기준치를 초과했다는 발표와 대진침대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보도로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대전의 주택 열 집 중 한 집에서 라돈이 기준치를 초과하여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침묵의 살인자'라고 불리는 '라돈(Rn)'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정한 1급 발암물질로 토양, 암석 등에 존재하는 무색무취 자연방사성 가스다. WHO는 이러한 라돈을 가장 중요한 환경 방사선원이자 흡연 다음으로 심각한 폐암 원인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실내 라돈 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010년부터 2년 주기로 국립환경과학원을 통해 '전국 주택 라돈 농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15일 대전충남녹색연합은 환경부가 조사한  2015-2016년 라돈 농도 조사 결과를 분석, 발표했다.

현재 우리나라 실내 공동주책 라돈 기준은 200Bq/㎥(베크렐)이다. 이는 2016년 12월 22일에 개정된 '실내공기질관리법 시행규칙 제10조의 8(실내 라돈 농도의 권고기준) 제2항'에 따른 것으로,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또한 다중이용시설 권고기준은 148Bq/㎥이다. 그런데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은 100Bq/㎥이다. 우리나라 주택의 라돈 기준이 너무 높다는 지적이다.

특히, 수면, 가사, 식사, 여가 등 주택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은 국민들의 생활패턴을 고려한다면, 우리나라 실내주택 라돈 기준은 다중이용시설보다 더 낮아야 한다는 것. 장기적으로는 WHO 권고기준까지 낮춰야 한다는 게 대전충남녹색연합의 지적이다.

이러한 너무 높은 라돈 주택 기준에도 불구하고, 전국 7940개의 조사대상 주택의 9.3%가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이번 분석결과 나타났다. 전국 평균은 95.5q/㎥이었으며 가장 높은 주택의 라돈 수치는 1639.2Bq/㎥로 주택 기준치 8배를 넘었다.

다중이용시설 기준으로 하면 1257개 주택(15.8%)에서 기준을 초과한 것이며,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을 적용하면 2245개 주택(28.3%)에서 기준을 초과했다.

17개 광역지자체별 주택의 평균 라돈 수치는 강원(149.7Bq/㎥), 전북(117.0Bq/㎥), 대전(111.9Bq/㎥) 순이었고, 기준치 초과율로 보면 대전은 12.8%로 전국에서 4번째로 높았다. 열 집 중 한 집 이상에서 라돈 기준치를 초과한 것. 다중이용시설 기준으로는 70개 주택(23.6%)에서 라돈 기준치를 초과했으며, WHO기준을 적용하면 115개 주택(38.9%)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가 조사한 2015-2016 전국 주택 라돈 검출 조사 결과 중 대전지역 5개 구별 결과.
 환경부가 조사한 2015-2016 전국 주택 라돈 검출 조사 결과 중 대전지역 5개 구별 결과.
ⓒ 대전충남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대전의 구별로 살펴보면, 중구가 라돈 농도 평균 140.2Bq/㎥로 가장 높았고, 유성구 122.2Bq/㎥, 대덕구 109.6Bq/㎥, 동구 99.1Bq/㎥, 서구 97.1Bq/㎥로 조사됐다. 주택 기준 초과율의 경우, 유성구가 20.0%로 가장 높았고, 이어 중구 15.8%, 대덕구 12.0%, 서구 10.9%, 동구 8.8% 순 이었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대전충남녹색연합은 "국립환경과학원은 2년에 한번 주택 라돈조사를 실시하고 있고, 조사 결과 라돈 농도가 높은 가구에 라돈 알람기 설치 지원과 저감 컨설팅을 진행하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며 "1급 발암물질 라돈의 위해성과 시민들의 안전을 생각한다면 보다 정확하고 폭 넓은 조사가 필요하고, 조사 결과에 따른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현재 7940가구에 실시하는 라돈 조사는 더욱 확대되어야 하고, 라돈 조사 결과 라돈 수치가 높다면 라돈으로 인한 건강 피해 조사, 라돈의 원인을 규명하는 역학조사 등 추가조사도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체계화된 조사로 주택 라돈 수치와 국민의 건강피해를 파악한 후에는 이를 바탕으로 정확한 라돈 저감 정책도 진행해야 한다"며 "특히 대전시의 정책을 보면 라돈에 대한 정책이 전무하며 지방선거 후보들의 공약에도 라돈에 대한 공약은 찾아보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