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는 14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는 부단체장을 포함한 낙하산 인사 해결에 즉각 나서라"고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는 14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는 부단체장을 포함한 낙하산 인사 해결에 즉각 나서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본부장 전두흥)가 '낙하산 인사 중단'을 요구하며 70일째 1인시위를 벌인 데 이어 기자회견을 열어 재차 촉구했다.

경남도는 도청 소속 공무원들을 18개 시·군청에 부시장·부군수, 간부 등 40여명을 현재 파견해 놓고 있다. 시·군청 공무원들은 이것이 '낙하산 인사'라 주장하고 있다.

전두흥 본부장은 "부자치단체장을 비롯한 시군청 공무원의 인사권은 시장과 군수의 고유 권한으로, 경남도가 가져가야 할 근거가 없다"며 "다른 광역자치단체는 시·군·구로 내려 보내는 공무원을 줄이고 있으며, 시·군청의 자체 승진으로 하는 추세가 늘어나고 있다"고 했다.

공무원노조 경남본부는 지난 1월 22일부터 '지방분권 역행, 낙하산 인사 중단'을 요구하며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1인시위를 벌여오고 있으며, 이날로 70일째다.

공무원노조 경남본부는 회견문을 통해 "인사철마다 되풀이 되어 온 경남도 낙하산 인사로 인한 도와 시군간의 대립과 갈등을 풀어보고자, 지속적인 대화 요청과 기자회견, 규탄 집회 등 해결방안 모색을 위해 노력해 왔고, 협의체 구성을 통해 해법을 모색하고자 제안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그러나 경남도는 '한 번에 많이 줄이기 힘들다'거나 '도청노조와 상의하라', '새로운 도지사가 부임하면 적극 해결책을 찾겠다'는 변명으로 일관해 왔다"고 했다.

이어 "지방자치제 시행 26년간 해묵은 과제로 인사철마다 되풀이되는 문제를 사전에 해결하고자 협의체를 구성하여 논의하자는 것이 진정 무리한 요구란 말인가?"라 덧붙였다.

공무원노조 경남본부는 "경남도가 재정 지원권과 감사권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등에 업고 권한을 넘어 시·군 인사를 가로채기하고 있는 공직사회 적폐를 또 다시 따져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공무원노조 경남본부는 "경남도는 26년간의 자리 갈취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하라", "경남도는 시군에서 갈취해 간 자리를 즉각 되돌려라", "경남도는 부단체장 관사를 즉각 해소하라"고 요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는 매일 아침마다 경남도청 앞에서 '낙하산 인사 반대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는 매일 아침마다 경남도청 앞에서 '낙하산 인사 반대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 공무원노조

관련사진보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