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산 배방에서 학살된 희생자 유해
 아산 배방에서 학살된 희생자 유해
ⓒ 공동조사단

관련사진보기


충남 아산시 배방읍 중리에서 67년 만에 수습된 유해가 모두 2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희생자 대부분이 부녀자 또는 미성년 어린아이들로 재차 확인됐다.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아래 공동조사단, 단장 박선주 충북대 명예교수)은 14일 유해 안치식을 가질 예정이다. 

공동조사단은 "발굴 유해에 대한 감식 결과 발굴된 유해가 200여 구에 이른다"고 11일 밝혔다. 조사단은 발굴 과정에서는 발굴 유해를 약 150여 명으로 추정했었다. 이중 부녀자가 절반 이상이고 10대 미만도 수십여 명에 이른다. 대부분이 부녀자 또는 어린아이인 셈이다.

유해발굴과 감식결과에 대한 최종 보고회는 오는 29일 11시 아산시청에서 열릴 예정이다.
앞서 공동조사단은 지난 2월 20일부터 지난달 1일까지 충남 아산시 배방읍 중리 야산 중턱에서 희생자 유해발굴과 감식 작업을 했다.

유품은 500여 점으로 당시 부녀자들이 사용한 비녀, 반지, 귀이개와 어린아이들의 장난감 구슬, 희생자들이 착용한 신발, 단추, 버클, 학살에 사용된 M1, 칼빈 총의 탄두와 탄피 등이다.

안치식 후 유해는 '한국전쟁민간인희생자 추모관'에 안장

 아산 배방에서 학살된 희생자 유해
 아산 배방에서 학살된 희생자 유해
ⓒ 공동행동

관련사진보기


공동조사간은 수습된 유해와 유품 안치식을 오는 14일 오후 2시 아산시 공설봉안당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안치식에는 불교(도철 스님), 천주교(김용태 신부님), 기독교(이윤상 목사님)의 종교의식과 약식 전통제례의 순서로 진행된다.

안치식 이후 유해는 발굴 장소가 있는 아산시 배방읍 수철리를 경유해 세종시에 마련된 '한국전쟁민간인희생자 추모관'에 안장된다.

공동조사관 관계자는 "유해발굴 공동조사는 노무현 정부 이후 중단된 과거청산 작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민간인 희생자들의 유해를 인도적 차원에서 발굴, 안치하는 데 있다"며 "국가폭력에 의해 희생된 분들의 진상규명을 위한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법개정안'이 조속히 제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곳 희생자들은 1950년 한국전쟁 당시 부역 혐의로 학살됐다. 가해 책임자는 경찰이다. 당시 학살은 충남경찰국장과 온양경찰서장의 지휘 및 지시에 의해 자행됐다. 또 경찰의 지시를 받은 대한청년단(청년방위대, 향토방위대)와 태극동맹 등 우익청년단체들이 동원됐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