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 대한한공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계열사인 진에어[272450]의 대표이사를 맡은 지 49일 만에 자리에서 내려왔다.

그러나 여전히 진에어 사내이사직은 유지해 경영에 영향을 행사하면서 책임은 피하려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진에어는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대표이사 변경' 안내 공시를 냈다.

조양호·조정호 대표이사 체제에서 최정호·권혁민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한다는 내용이다.

조 회장은 올해 3월 23일 임기 3년인 진에어 사내이사에 취임하면서 대표이사직도 함께 맡았다.

이날 조 회장은 대표이사에서 물러났지만, 사내이사직은 유지했다.

조 회장이 물러난 대표이사 자리에는 지난 3월 23일 조 회장에게 대표이사 자리를 내줬던 권혁민 정비본부장이 복귀했다.

조 회장과 49일 만에 대표이사직을 다시 맞바꾼 셈이다.

이날 대표이사 변경으로 진에어 이사회는 대표이사 2인 등 사내이사 4인, 기타비상무이사 1인, 사외이사 3인 등 총 8인 체제로 재편됐다. 전날까지는 사내이사 1명이 적은 7인 체제였다.

진에어는 이날 "이번 대표이사 변경은 전문 경영인에 의한 책임 경영체제 강화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진에어는 3월 조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할 당시에도 '책임경영 강화'를 내세웠다.

이를 두고 업계 관계자는 "오너가 대표이사·사내이사를 맡아 경영에 참여하는 것은 책임경영이라고 설명할 수 있지만, 대표이사에서 내려오는 것을 책임경영이라고 말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사내이사직을 유지하는 것은 경영에 계속 참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대표이사직을 내려놓는 것은 경영에 따른 책임을 피하려는 의도로 해석될 소지가 있다"고 분석했다.

조 회장이 3월 대표이사를 맡기 전까지 진에어 사내이사 가운데 조 회장 등 오너 일가는 없었다.

조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003490] 사장은 지난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고,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겸 대한항공 전무)도 등기이사에 올라 있었지만 이를 내려놓았다.

한진그룹 지주회사 격인 한진칼[180640]은 진에어 지분 60%를 가지고 있다.

한진칼은 조 회장이 17.8%, 조원태 사장 2.3%, 조현아 전 부사장 2.3%, 조현민 전 전무 2.3% 등 조 회장 일가 주식이 24.8%에 달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