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촛불교육감범도민추진위원회는 8일 오후 경남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박종훈 교육감과 차재원 전 전교조 경남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후보 단일화 서약식'을 가졌다.
 경남촛불교육감범도민추진위원회는 8일 오후 경남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박종훈 교육감과 차재원 전 전교조 경남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후보 단일화 서약식'을 가졌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박종훈 경남도교육감과 차재원 전 전교조 경남지부장이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진보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했다. 박 교육감과 차 예비후보는 8일 오후 경남도교육청에서 '단일화 경선 서약'을 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와 시민사회진영은 '경남촛불교육감범도민추진위원회'(상임대표 하원오·류조환)를 결성해 단일화 방식 등에 대해 논의해 왔고, 이번에 합의를 본 것이다.

당초 서약식은 이날 오전에 가질 예정이었으나 박 교육감과 차 후보가 논의하는 과정에서 의견이 일치하지 않아 오후로 미뤄졌다. 박 교육감과 차 후보는 후보 단일화 절차를 진행시키기로 했다.

경남촛불교육감범도민추진위원회는 박 교육감과 차 후보를 상대로 오는 16~18일 사이 민주노총 경남본부 조합원 6만여명에다 1만여명의 시민경선인단을 모아 총 7만여명으로 (모바일·현장) 투표를 통해 단일화 하기로 했다.

차재원 후보는 "도민들의 열망을 담아 아름다운 경선을 진행하고 경선 속에서 창조적이고 발전적인 공약들을 도출하도록 하겠다", 박종훈 교육감은 "통 큰 결단을 내려준 차재원 후보에게 감사하고, 아름다운 경선을 통해 도민들에게는 희망을, 아이들에게는 미래를 선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남촛불교육감 경선후보들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인권과 민주주의, 혁신과 안전, 노동의 가치를 실현하는 진보교육자치 2기를 열겠다"고 했다.

2014년 교육감 선거에서는 박종훈 교육감이 당선했다. 이와 관련해 이들은 "경남도민들의 열망으로 경남교육자치 역사에서 처음으로 진보교육의 시대를 열었다"며 "학부모와 교사, 학생들과 도민들의 마음과 노력이 모아진 결과였다"고 했다.

"2018년에도 진보교육자치 2기를 열겠다"는 것. 이들은 "이번 선거는 새로운 4년의 전망과 토대를 마련하는 선거"라며 "우리는 경쟁하되 함께 힘을 모아 반드시 승리하겠다. 진보교육자치 2기를 열겠다"고 했다.

이들은 "진보적 교육자치를 완성하는 길, 함께 이루겠다"며 "아름다운 경선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학교는 인재를 길러내는 곳이다. 그러나 지식 능력만을 잣대로 한 획일적 기준은 낡은 것이다. 개성과 특성이 존중되어야 한다. 교육현장에서 그러한 능력을 펼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교사들이 잠재력을 찾고 키울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은 개인의 노력이 아닌 시스템으로 체계화해야 가능하다"고 했다.

한편 보수측인 '이런교육감선출본부(이선본)'는 박성호 전 창원대 총장과 김선유 전 진주교대 총장, 이효환 전 창녕제일고 교장을 대상으로 단일화 하기로 했다.

'이선본'은 8일 오후 7시 창원남고 강당에서 후보 초청 토론회를 열고, 15일 전후 여론조사를 벌여 보후단일 후보를 선정하기로 했다.

 경남촛불교육감범도민추진위원회는 8일 오후 경남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박종훈 교육감과 차재원 전 전교조 경남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후보 단일화 서약식'을 가졌다.
 경남촛불교육감범도민추진위원회는 8일 오후 경남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박종훈 교육감과 차재원 전 전교조 경남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후보 단일화 서약식'을 가졌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