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고등학생 10명 중 4명은 교사에 의한 교내 성희롱이 일어난다고 생각한다는 국가기관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런 내용이 담긴 '초·중·고 교사에 의한 학생 성희롱 실태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조사에 응한 고등학교 여학생 814명, 남학생 200명 등 총 1천14명 중 40.9%는 '학교에서 교사에 의한 성희롱이 발생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교사로부터 성희롱을 직접 당했다는 응답자는 27.7%에 달했다. 초등학교와 중학교 시절을 떠올려 성희롱 경험이 있었는지 물었을 때는 '그렇다'는 답이 각 17.8%, 17.5%였다.

가해자의 성별로 남성과 여성만 지목한 비율이 각 45%, 29.2%였고 남성과 여성을 모두 지목한 것은 25.8%로 나타났다.

성희롱 발생 상황은 '교과 수업 중'이 53.9%로 가장 많았고 생활지도나 개인상담·면담 상황이 뒤를 이었다.

복장을 지적하면서 지도 봉으로 신체 부위를 누르거나 찌르는 행위, 교복이나 체육복을 들추거나 잡아당기는 행위, 신체 일부를 슬쩍 스치는 행위, 신체 부위에 대해 성적인 비유나 평가를 하는 행위 등의 성희롱 유형이 대표적이었다고 조사됐다.

성희롱을 당한 학생 중 37.9%는 대응 방법으로 '모르는 척하고 가만히 있었다'고 했다. 19.8%는 '부당하거나 옳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참았다'고 응답했다.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이유로는 응답자의 26%가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21.9%가 '진학 등에서 불이익을 당할 수 있어서', 15.5%가 '학생들에게 알려질 수 있어서' 등을 꼽았다.

학생들은 교사의 성희롱 이유로 '학생들과 격 없이 지내기 위해서'(25.9%), '내게 관심이 있거나 나를 예뻐해서'(12.3%) 등의 답안을 선택한 경우도 많았다.

인권위는 "가해 교사들은 주로 환경이 어려워 관심, 돌봄, 애정을 충분히 받지 못한 학생 등을 대상으로 삼는다"며 "이런 학생들은 특별히 자신을 챙겨준다고 착각해 성희롱 피해를 인지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응답자의 62.7%는 교사의 학생 성희롱을 방지하려면 '가해 교사에 대한 처벌 강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성희롱 예방교육 강화, 피해자 보호조치 강화 등도 제시됐다.

인권위는 "교사와 학생이라는 위계 구조에서 학생이 진학 등에 권한을 행사하는 교사를 신고하는 것은 큰 부담"이라며 "학교의 상담역량 강화, 재발방지 대책 마련, 성희롱 관련 교육 강화, 학생 인권법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